• Update 19.06.19 (수) 16:49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이용섭 시장 “음식물쓰레기 처리 대안 마련” 주문

“동물학대 만연, 담양 동물불법시장 폐쇄하라”

자치 실종, 법·원칙 목멘 ‘일방 행정’ 갈등 양산

광주시민사회 “이석기 8·18특별사면·내란음모 조작

“공공시설 화장실 생리대 무상지급기 설치하라”
칼럼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5·18 40주년 ‘해원 광주’ 로채정희
“인생은 미완성이라더니. 내가 졌다. 집으로 가자.” ‘5·18 아시아 전도사’로 불렸던 서유진 선생이 돌아가시기 열흘 전쯤인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다. ‘5월16일 미국에서 돌아가셨다...  [2019.05.24]
[편집국에서]‘글씨체’ 저작권 분쟁을 겪으며채정희
지난달 경찰로부터 통보를 받았다. 본보에 대한 프로그램 저작권(글씨체) 위반 혐의의 고소가 지난 3월 접수됐다며 조사에 응해달라는 내용이었다. 고소인은 윤디자인그룹이라고 했다. 이미 작년 말 본보를 상대로 저작권법 ...  [2019.05.10]
[편집국에서]‘미움받을 용기’를 되새김채정희
낮엔 붉게, 밤엔 하얗던 황홀경이 며칠새 볼썽사나운 잔해다. 엊그제 내린 비가 아니었더라도 그리될 운명이었으리라. 모르진 않았다. 계절보다 앞서 사그라들 것을. 그 꽃 절정 무렵, 나만의 ‘포인트’서 꽃비를 맞는 게...  [2019.04.12]
[편집국에서]금호 vs 호반 ‘고래 싸움’에 등 터지는… [2]채정희
글로벌 경제 시대에 기업의 연고지가 뭐 중요할까마는, 한때는 지역 발전 속도가 연고기업의 성쇠와 무관치 않아 보이기도 했다. 근대화 이후 호남의 낙후는 정치(권력)적 배제로 인함이 분명하지만, 그 ‘배제’의 수단으로...  [2019.01.18]
[편집국에서]95살의 ‘묻지마라 갑자생들’채정희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일본 기업이 배상하라는 판결이 우리나라 대법원에서 이뤄졌다. 소송 개시 후 13년 만이고 대법원에 이 사건이 접수된 지 5년 2개월 만이다. 만시지탄이지만 1965년 한일청...  [2018.11.09]
[편집국에서]“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채정희
생태 전문가와 ‘앞산뒷산’ 탐방에 나섰을 땐 발아래 식물이 주된 관심사였다. 최근엔 수의사와의 산행이 잦다보니 예의 관심이 곤충과 동물로 전이됨을 느낀다. 최근에 떠난 여름 휴가 한 자락, 지리산 둘레길 산동면...  [2018.08.17]
[편집국에서]초대형 슈퍼 울트라 표적, 민주당채정희
6·13지방선거가 끝났다. 선거운동기간 한 표를 호소했던 요로요로엔 당선 혹은 낙선 사례들이 대신 걸려 예전의 현수막 전쟁을 재현하고 있다. ‘성원에 보답하겠다’는 감사 사례는 현실 정치에 임하는 각오가 짱짱하...  [2018.06.22]
[편집국에서]전두환 회고록을 제압하라채정희
“광주사태”. 아침부터 부아가 치미는 인터뷰를 들었다. 그것도 공중파 방송에서. 5·18민중항쟁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상황이다. 전두환 정권에서 공보비서관을 지내, 이른바 ‘전두환의 입’으로 불리는...  [2018.05.18]
[편집국에서]광주드림 제호가 담고 있는 뜻 [2]채정희
“전남대 정문에서 굴다리를 꿰고 직진하다 사거리에서 좌회전을 한 뒤 막 속력을 내던 참이었다. 불현 듯 머릿속에 환한 불이 켜졌다. 광·주·드·림! 드디어 마음에 쏙 드는 신문의 제호가 불거졌다.” ‘광주드림...  [2018.04.23]
[편집국에서]“광주시장, 누가 된들” 안되려면 [1]채정희
공약은 넘치나 권한도, 재원도 ‘능력밖’이니 불보듯 뻔한 뜬구름 잡기다. “대통령 선거인줄.” 감당못할 거창함이 조롱을 부른다. 검증의 칼 날카로우나 남의 허물 들추는 데만 열중이다. ‘내로남불’ 억지에 스스로...  [2018.03.23]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