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2.19 (월) 17:54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광주시 채무전망 수정, 2018년만 1186억 변

귀한 손주들 학용품 장만, 지갑 여는 할머니들

정종제 광주시 제19대 행정부시장 20일 취임

장성수 “한전공대, 광산구에 설립돼야”

광주은행, 광주·전남愛사랑카드 3종 출시
칼럼
[아침엽서]외로우니까 사람일까?
정상철 dreams@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7-10 06:00:00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검은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 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퍼진다

 정호승, ‘수선화에게’ 전문

 

 시를 노랫말로 삼아 만들어진 노래를 하루에 백 번쯤 들은 적이 있습니다. 시도 노래도 “울지 마라” 하지만 가끔 울고 싶은 날도 있습니다. 그런 날, 모든 사람들은 외로웠던 것일까요? 더 써봐야 정호승의 시에 비할 바 못되니 이만 줄입니다. 오늘도 더 외로워지길, 그래서 사람이길….

정상철 기자 dreams@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