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19 (금) 13:48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무등산 첫 단풍 관측…절정 11월2일 예상

광주시내버스 ‘52시간’ 근무 위반, 1600건?

충금지하상가 임대보증금 갈등, 해법은?

국립광주박물관 전라도 정도 1000년 기념 전시

신용보증기금 창업지원, 광주·전남 ‘소외’
칼럼기자생각
못믿을 사정 의지
윤현석
기사 게재일 : 2005-02-28 06:00:00
광주시의 부정·부패 근절 의지는 없는 듯 보인다. 아니 차라리 부추기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까지 든다. 이달 초 국무총리실 암행감찰반에 의해 자신의 업무와 관계된 기관의 간부로부터 50만원의 돈 봉투를 받았던 공무원이 이틀 뒤에 승진했다. 시는 사전에 이미 결정됐다고 하지만 분명 인사발령 날짜는 적발된 지 2일이 지난 4일이었다.
그리고 다음날인 5일 박광태 광주시장은 직원들의 부정·부패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공표했다. 앞 뒤가 전혀 안 맞다.
현장을 적발해 낸 암행감찰반은 이 `상식 밖의 행태’에 난감하다며 말을 흐렸다. 적발을 해도 그 처벌은 지방자치단체에 맡길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자신들도 어쩔 도리가 없다는 것이다.
시 인사위는 최근 암행감찰반에게 적발된 시 직원 2명에 대해 앞서 승진한 직원에게는 견책이나 감봉 등 경징계, 또다른 직원에게는 증거가 부족해 그 의결을 보류했다. 광주시가 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청렴도가 낮게 평가되는 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말로는 `근절’을 이야기하면서도 부정·부패의 처벌에 대해서는 너무나 둔감한 것이다. 둔감한 것인지, `자기 식구 감싸기’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광주시가, 박시장이 무슨 말을 해도 신뢰하기 어려워졌다. 최소한 이렇게 문제가 있는 직원이었다면 승진 발령을 다소 늦추면서 반성하는 계기라도 마련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것이 같은 공무원들의 말이었다.
그마저도 없이 곧바로 승진시키고, 인사위 열어 경징계 처분을 의결하는 것이 광주시의, 박시장의 부정부패 근절책이었던 것이다.
`누군들 봉투·접대에 자유로울 수 있겠나’라고 자위하면서, 조그만 부정·부패에 너그러워지면서, `그것이 그리 큰 잘못이냐’며 오히려 큰 소리치게 하면서 공직은 썩어가는 것이다. chadol@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