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4.22 (월) 18:09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무등산 정상부 친환경차, 올해는 추진 안한다

나주시 ‘천년의 로맨스! 역사를 품다’

박영선 장관 “송정역시장 전통시장 특화 모범”

광주시의회 반려동물공원·공설장묘시설 근거 마련

신수정 의원 “자활생산품 판매 마케팅·입점지원 1억
칼럼
온실가스 감축 ‘선택 아닌 필수’
광주드림
기사 게재일 : 2009-11-20 06:00:00
 엊그제 정부가 오는 2020년까지 2005년 대비 4%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발표한 데 이어 광주시도 2015년까지 온실가스 70만7000톤을 감축한다는 ‘녹색성장 5개년 계획’을 내놨다. 2015년까지 온실가스를 2005년 배출량의 10% 넘게 줄인다는 내용으로 정부계획보다 훨씬 강력하다.

 시는 이를 위해 온실가스 배출통계 및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탄소배출권 거래소를 유치하는 등 정보관리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에코폐기물 에너지타운, 음식물 자원화, 위생매립장 매립가스 자원화시설 등을 추진하고 신재생에너지 공급도 중장기 목표를 통해 2006년 2.02%에서 2015년 5%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또 신재생에너지와 바이오 연료 공급 및 활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정부와 지자체의 이런 온실가스 감축계획이 발표되자 당장 기업들의 불만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것같다.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높으면 원가 부담이 생겨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이 떨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다. 기업 입장에선 그럴 수 있겠다. 하지만 작금의 지구온난화는 기업들의 이런 입장을 봐줄 만큼 한가하지 않다. 온실가스 감축은 이제 선택사항이 아니라 필수다. 당장은 고통이 따를 수 있지만 인류의 생존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치러야 할 비용임을 잊어서는 안되겠다. 오히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각종 규제를 더욱 강화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다. 온실가스 감축이 지금은 권고사항이지만 머지 않은 장래에 의무사항으로 강제될 가능성도 크다. 때문에 국가나 지자체의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데 이런 점에서 정부와 광주시의 이번 온실가스 감축계획은 당연하다. 문제는 실천이다. 계획이 제 아무리 거창한들 실천하지 않으면 소용 없다. 구체적 실천방안 마련이 시급한 이유다. 정부나 지자체들은 그 동안에도 기회 있을 때마다 ‘기후변화 대응’ ‘탄소 은행제’ 등 갖가지 이름으로 온실가스 감축방안을 내놨다. 지금까지 발표된 이런 계획들만 제대로 실천되고 있다면 굳이 이번과 같은 새로운 정책이 필요하지도 않을 것이다.

 주민들의 동참도 절실하다. 일상생활에서의 녹색사고와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 정부나 지자체가 어떤 방안을 내놓든 주민들이 따라주지 않으면 한낱 ‘구호’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내복입기라든지 자전거 타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실천방안은 얼마든지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