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09.26 (화) 11:18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창업 광주]창업 노하우는 창업기업에서 배워라

광주시립민속박물관, ‘한가위 민속문화 한마당’ 개최

담양 유명식당 성희롱 실태 “벽 밀치고 성기 잡아당

광주로 보낸 독일 목사 “힌츠페터는 준비돼 있었다”

전남대어린이병원 초대 병원장 국훈 소아청소년과 교수
칼럼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광주의 노래, 세상을 바꾸다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05-19 06:00:00
 `외로운 대지의 깃발 흩날리는 이녁의 땅/어둠살 뚫고 피어난 피에 젖은 유채꽂이여!…’ <이하 생략>

 `잠들지 않는 남도’, 해방 이후 정부 수립, 한국전쟁에 이르는 7년여 동안 제주도민 1만 여명이 희생된 4.3항쟁을 소재로 한 노래다.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 속에 결코 씻어지지 않는 붉은 피가 스며있음을 이 노래는 순간순간 각인시켜준다.

 `기나긴 밤이었거든 압제의 밤이었거든/우금치 마루에 흐르던 소리 없는 통곡이어든/ 불타는 녹두 벌판에 새벽빛이 흔들린다 해도…’ <이하 생략>

 `이 산하에’선 봉건주의 타파·외세 배격 깃발 들고 봉기한 동학혁명의 패퇴가 서늘하다. 농민군 2만여 명이 관군·일본 연합군에게 처참하게 도륙당한 충청도 공주 인근 우금치에 서린 역사적 한을 결코 잊을 수 없게 하는 노래다.



민중가요, 저항과 삶의 노래

 노래가 역사요, 정신이다. 사회 변혁을 목적으로 한 민중가요는 특히 더 그렇다. 해서 저항의 노래이고, 삶의 노래이다.

 `광주’는 특히 노래가 많다. 역사적 아픔과 굴곡이 많았던 도시, 저항과 삶도 노래의 토대가 된 것이다.

 대표곡 중 하나가 `임을 위한 행진곡’이다.

 이 곡은 1980년 전두환이 광주항쟁을 폭도로 매도하고 무력 진압한 2년 뒤인 1982년 탄생했다. 당시 황석영 선생의 집이 있던 북구 운암동에서 `빛의 결혼식’이라는 이름으로 비밀리에 녹음된 테이프가 500개. 여기에 `임을 위한 행진곡’과 `오월의 노래’가 실렸다. 이게 서울의 대학가에 뿌려졌고, 특히 `임을 위한 행진곡’은 민중의 아픔이 있는 국내외 모든 투쟁 현장으로 퍼진 저항가요 1호가 됐다.

 이같이 전설 같은 탄생 스토리는 이젠 전국민이 알 정도로 유명한 바, 단지 이해가 안되는 건 박근혜 정권이 왜 이토록 이 노래를 싫어했는지다.

 작사가인 황석영 선생의 방북 이력과 잇대 김일성 찬양곡이라는 말도 안되는 딱지가 붙기도 했다. 80·90년대 집권세력을 상대로 한 집회 현장에서 숱하게 불린 탓에, “반정부적”라는 거부감이 컸을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어찌됐든 박근혜 정권은 임기 내내 정부 주도 기념식에서 “제창은 안된다”며 이 노래를 막았다.



임을 위한 행진곡, 원없이 불렀다

 민중가수 김원중은 몇년 전 `노래에 담긴 5·18정신’이라는 강연에서 `노래에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고 했다. 지금껏 임을 위한 행진곡을 막았던 세력은 이같은 변화를 두려워했음인가. 하지만 노래는 흥이 있어서 지치지 않는 투쟁의 동력이다.

 박근혜 4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둘러싼 `광주’와 전 정권과의 갈등은 사회 변혁과 퇴행 세력간 투쟁에 다름 아니었다.

그리곤 마침내 끝났다. 광주가 투쟁을 승리로 이끈 것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원없이 부를 수 있게 됐다.

 광주의 노래가 세상을 바꾼, 또 다른 드라마가 37주년 5·18기념식장에서 연출됐다.

채정희 <편집국장>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주말제안숲나들이생각하는교육
Gwangju News전라도맑은강 푸른산
인연나눔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상무지구 영무 예다음 모델하우스 15일 오픈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2018 신인 2차지명 1라운드 김유신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실]담양 유명식당 성희롱·폭언·폭행
[노동상담]추석 10일 쉬어도 주휴수당 지급해야
‘폭행 교장’-‘피해 교사’ “같은 공간 근무 지옥”
실시간 뉴스
 [창업 광주]창업 노하우는 창업기업에서 배워라...
 광주 서구 상무지구 민원봉사실, 추석 연휴 정상 운영...
 [부고]조광철 <광주시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씨 부친상...
 정의당 이정미 대표 27일 전남대서 청년 특강...
 광주로 보낸 독일 목사 “힌츠페터는 준비돼 있었다”...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