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3 (금) 13:49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다뉴세문경의 비밀, 드디어 모두 풀리다! <5>

시험유출 K고 “감사결과 인정하지만, 억울?”

광주시 제23회 건축상 공모

[광주혁신교육 현장을가다Ⅲ]<8>광주선광학교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실]청소년 진로교육이 담아야할
칼럼
장애학생은 못 보게 하는 일제고사
광주드림
기사 게재일 : 2009-03-30 06:00:00

이명박정부 출범 이후 우리 교육현장은 마치 정글을 보는 듯하다. 힘센 동물들만 살아남는 ‘정글의 법칙’이 학교와 학생들을 성적 순으로 줄 세우는 현 정부의 교육정책에 그대로 적용된 것같다. 학생들에겐 친구도 단지 경쟁자일 뿐이다.

요즘 논란이 뜨거운 일제고사는 대표적인 ‘정글교육’ 중 하나다. 얼마 전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전라북도 임실교육청의 성적조작사건은 일제고사가 왜 ‘정글교육’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지난해 10월 치러진 학업성취도평가 결과를 지역 단위로 공개하면서 빚어진 일인데, 임실교육청이 점수를 허위로 보고해 평균점수가 대도시보다 높게 나왔던 것. 당시 현정부에 우호적인 보수언론들은 ‘시골학교의 기적’이라는 제목으로 임실교육청을 대서특필하기도 했다. 한 편의 ‘삼류 코메디’가 따로 없었다.

한데 이 건 또 무슨 소리인가? 31일 실시되는 또 한 번의 일제고사(교육당국은 '진단평가'라 부른다)를 앞두고 일선학교들이 통합교육을 받는 장애인들을 시험대상에서 제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다.

광주장애인교육권연대에 따르면 일부 학교에서 특수학급에 소속돼 있는 장애학생을 본인이나 학부모 동의와 관계 없이 이 번 일제고사에서 배제하려 한다는 것이다.

그 이유? 너무 속이 들여다 보인다. 교과성적이 비장애학생에 비해 떨어지는 장애학생들이 일제고사에 응시할 경우 학교 전체 평균점수가 하락할 것이 우려되기 때문. 장애학생에 대한 명백한 차별이며 인권침해다. 지난 11일 실시된 고등학교 전국연합학력평가 때도 일부 학교 장애학생들이 학교장의 요구에 의해 시험 대신 체험학습을 떠난 바 있다. 앞서 치른 학업성취도평가 땐 평균점수가 깎일까 봐 일부학교의 운동선수들이 시험을 못 치르는 사례도 있었다.

이 곳이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현장인지 헷갈린다. 이런 일들을 지시하는 학교장들에게 과연 교육자적 양심이라는 게 있기나 한 것인지 묻고 싶다. 학교성적 앞에서는 학생인권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인가? 백번을 양보해 ‘학력진단’이라는 교육당국의 일제고사 시행 취지를 이해한다 하더라도 “이 건 아니지” 싶다. 장애학생들 시험 못 보게 해놓고, 일제고사 거부한 학생들을 결석처리하는 상황을 어떻게 이해하란 말인가? “시험에 부담을 느끼는 장애학생들을 배려하기 위함”이라는 교육당국의 해명이 참으로 뻔뻔하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