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18 (화) 14:15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한국당 한전공대 ‘중단’ 요구에 송갑석 “발목잡기

광주수영대회 입장권 판매 하이다이빙 주도

전남대 대강당, 학생이용 2번…“학교 건물 맞나?”

광주시 2020세계인권도시포럼 유엔과 공동개최 추진

광주 북구, 찾아가는 정보화 교육 추진
칼럼뒷담화
단일후보 문재인, 오차범위내 박근혜 앞서
리서치뷰·오마이뉴스 ‘안철수 사퇴’ 후 여론조사
채정희
기사 게재일 : 2012-11-26 10:03:34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오마이뉴스>와 함께 안철수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한 다음날인 지난 24일과 25일 전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 2000명을 대상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양자대결(0.6%p)ㆍ다자대결(0.2%p) 모두 오차범위 안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최초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재인 후보는 직전 조사에서 안철수 후보가 얻었던 다자대결 지지율(22.6%)의 약 77%에 해당하는 17.4%p 급등한 것으로 나타나 안철수 후보 지지층의 2/3 이상을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민주당 지지율도 40%대에 육박하는 39.5%로 급등해 <리서치뷰>가 2011년 2월말 RDD 방식을 전격 도입한 이래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또한 새누리당 지지층을 제외한 응답자(1,162명)의 57.2%가 문재인 후보로 단일화가 이뤄진 것에 대해 만족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자대결 文 47.8%(▲1.4) vs. 朴 47.2%(▲0.4)
지난 23일 안철수 후보가 전격 사퇴함에 따라 2강구도가 확정된 가운데 안 후보가 사퇴한 직후인 24~25일 2일간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 안일원)>가 <오마이뉴스>와 함께 전국 휴대전화가입자 2천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당 문재인 후보 양자대결에서 문재인 후보가 오차범위 내인 0.6%p 앞서며 치열한 접전을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박근혜, 야권단일후보로 민주당 문재인 두 사람이 대결할 경우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박근혜 47.2%, 문재인 47.8%로 나타났고, 무응답은 5.1%였다. 안철수 후보 사퇴 전인 지난 19~20일 조사에서는 46.8%를 얻은 박근혜 후보가 46.4%의 문재인 후보를 0.4%포인트 근소하게 앞섰다.
박근혜 후보는 지난 19~20일 조사와 비교해 ‘46.8% → 47.2%’로 0.4%p, 문재인 후보도 ‘46.4% → 47.8%’로 1.4%p 동반 상승한 가운데 문재인 후보 상승폭이 조금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문재인 후보는 40대 이하, 박근혜 후보는 50대 이상에서 계속 강세를 보였다. 먼저 19/20대는 ‘문(63.0%) vs 박(28.8%)’로 문재인 후보가 34.2%p 앞섰고, 30대는 ‘문(67.2%) vs 박(26.1%)’로 문재인 후보가 무려 41.1%p, 40대에서도 ‘문(56.0%) vs 박(38.8%)’로 문재인 후보가 17.2%p 앞섰다. 반면 50대는 ‘박(55.6%) vs 문(40.5%)’로 박근혜 후보가 15.1%p 앞섰고, 60대에서도 ‘박(70.6%) vs 문(26.3%)’로 박근혜 후보가 44.3%p 크게 앞섰다. 문재인 후보는 지난 19~20일 조사와 비교해 5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0.5%p(19/20대)~3.6%p(60대)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문재인 후보가 서울(문 50.4% vs. 박 42.7%)에서 7.7%p, 인천(문 51.5% vs. 박 41.4%) 10.1%p, 경기(문 49.8% vs. 박 44.4%) 5.4%p, 충청(문 49.0% vs. 박 46.7%) 2.3%p, 호남(문 77.4% vs. 박 18.4%)에서 59.0%p 각각 앞섰다. 반면 박근혜 후보는 대구/경북(박 70.2% vs. 문 25.0%)에서 45.2%p, 부산(박 60.3% vs. 문 35.6%) 24.7%p, 울산/경남(박 56.1% vs. 문 41.7%) 14.4%p, 강원/제주(박 65.1% vs. 문 32.6%)에서 32.5%p 각각 앞섰다.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적극 투표층(1687명)에서는 두 후보가 똑같은 48.6%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남성(문 49.5% vs 박 46.2%)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여성(박 48.1% vs 문 46.1%)에서는 박근혜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각각 우위를 보였다.

▶다자대결 文 47.0%(▲17.4) 朴 46.8%(▲3.0)
모두 다섯 명의 후보를 상정한 다자대결에서도 문재인 후보가 47.0%의 지지를 얻어 46.8%의 박근혜 후보를 <리서치뷰> 휴대전화조사 최초로 오차범위 내인 0.2%p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무소속 강지원 후보 1.3%, 진보정의당 심상정 후보 0.9%,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 0.5%순으로 나타났고, 무응답은 3.5%였다.
안철수 후보 사퇴 전인 지난 19~20일 조사와 비교하면 박근혜 후보는 ‘43.8% → 46.8%'로 3.0%p 상승했고, 문재인 후보는 ’29.6% → 47.0%‘로 무려 17.4%p나 급등했다. 당시 안철수 후보 지지율(22.6%)의 약 77%를 문재인 후보가 흡수한 것으로 분석된다.
연령대별 다자대결 지지율도 양자대결과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19/20대는 ‘문(60.5%) vs 박(28.1%)’로 문재인 후보가 32.4%p 앞섰고, 30대는 ‘문(65.4%) vs 박(27.3%)’로 38.1%p, 40대에서도 ‘문(55.3%) vs 박(38.1%)’로 문재인 후보가 17.2%p 앞섰다. 반면 50대는 ‘박(55.3%) vs 문(40.0%)’로 박근혜 후보가 15.3%p 앞섰고, 60대에서도 ‘박(69.7%) vs 문(26.5%)’로 박근혜 후보가 43.2%p 크게 앞섰다.
지역별로 문재인 후보는 서울(문 50.4% vs. 박 41.8%)에서 8.6%p, 인천(문 51.5% vs. 박 41.4%) 10.1%p, 경기(문 49.3% vs. 박 43.5%) 5.8%p, 호남(문 77.0% vs. 박 17.1%)은 59.9%p 각각 앞섰다. 반면 박근혜 후보는 충청(박 47.6% vs. 문 46.2%)에서 1.4%p, 대구/경북(박 71.2% vs. 문 24.5%) 46.7%p, 부산(박 61.0% vs. 문 34.9%) 26.1%p, 울산/경남(박 56.1% vs. 문 40.1%) 16.0%p, 강원/제주(박 64.0% vs. 문 29.1%)에서 34.9%p 각각 앞섰다.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적극 투표층에서는 48.4%를 얻은 박근혜 후보가 47.8%의 문재인 후보를 0.6%p 앞섰고, 남성(문 48.4% vs 박 45.1%)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여성(박 48.5% vs 문 45.5%)에서는 박근혜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각각 우위를 보였다.

▶집권정당 정권교체 49.9%(▲1.2) vs. 새누리당 42.8%(▲1.3)
또한 절반에 달하는 국민들은 이번 대선에서 정권이 교체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어느 정당이 집권하는 것이 더 좋을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9.9%의 국민들이 정권교체를 지지해 42.8%의 새누리당 재집권 지지도보다 오차범위를 벗어난 7.1%p 더 높았다(무응답 : 7.3%).
연령별로 40대 이하는 정권교체 지지도가, 50대 이상에서는 새누리당 재집권 지지도가 더 높았다. 지역별로 새누리당 재집권 지지도는 영남과 강원/제주에서 높았고, 정권교체 지지도는 수도권, 충청, 호남에서 더 높았다.
지난 19~20일 조사와 비교해 새누리당 재집권 지지도는 ‘41.5% → 42.8%’로 1.3%p, 정권교체 지지도는 ‘48.7% → 49.9%’로 1.2%p 각각 동반 상승했다.

▶정당지지도 새누리 41.9%(▲0.9) vs. 민주당 39.5%(▲4.9)
정당지지도 역시 민주당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새누리당이 41.9%로 39.5%의 민주당을 오차범위 내인 2.4%p 앞서는 가운데, 민주당 지지율이 40%에 육박한 것은 <리서치뷰> RDD 조사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뒤를 이어 통합진보당 2.2%, 진보정의당 1.4%로 나타났고, 무당층은 15.0%였다.
민주당은 19/20대(48.4%), 30대(51.9%), 40대(42.6%)에서 크게 앞섰고, 새누리당은 50대(48.4%)와 60대(66.0%)에서 강세를 보였다.
지역별로 민주당은 서울(40.6%), 인천(41.4%), 경기(39.7%), 충청(42.4%), 호남(71.4%)에서 앞섰고, 새누리당은 대구/경북(67.3%), 부산(56.8%), 울산/경남(50.3%), 강원/제주(57.0%)에서 강세를 보였다.

지난 19~20일 조사와 비교해 새누리당은 ‘41.0% → 41.9%’로 0.9%p 상승했고, 민주당은 ‘35.0% → 39.5%’로 4.9%p 급등했다. 반면 무당층은 ‘20.8% → 15.0%’로 5.8%p 낮아져 후보단일화가 끝남에 따라 무당층이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

▶후보단일화 평가 만족 57.2% vs. 불만족 36.3%
지난 23일 밤 안철수 후보가 전격 후보직을 사퇴함에 따라 민주당 문재인 후보로 단일화가 이뤄진 가운데 새누리당 지지층을 제외한 응답층(1,162명)를 대상으로 “지난 23일 밤 안철수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해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단일후보로 결정되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번 후보단일화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는 질문에 만족한다는 응답이 57.2%(매우 22.1%, 대체로 35.1%)로 36.3%의 불만족(대체로 21.3%, 매우 15.0%) 의견보다 20.9%p 더 높았다(무응답 : 6.5%).
19/20대에서만 ‘만족(46.7%) vs. 불만족(46.6%)’로 팽팽했고, 다른 연령층에서는 모두 만족한다는 의견이 12.3%p(30대)~34.5%p(60대) 더 높았다.
지역별로도 강원/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만족스럽다는 의견이 더 높았다. 지역별 만족도는 ‘부산(66.7%) > 울산/경남(64.5%) > 호남(64.3%) > 충청(62.6%) > 인천(61.0%) > 경기(53.0%) > 서울(52.9%) > 강원/제주(37.8%)’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불만족 의견은 ‘강원/제주(56.7%)에서 가장 높았고, 부산(27.0%)에서 가장 낮았다.

양자대결에서 박근혜 후보 지지층은 ‘만족(23.6%) vs. 불만족(59.7%)’로 불만족 의견이 36.1%p 높았다. 반면 문재인 후보 지지층에서는 ‘만족(67.1%) vs. 불만족(28.9%)’로 나타나, 문재인 후보 지지층의 약 28.9%가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가 되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갖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 투표의향
또한 이 조사에 응답한 2천명의 국민들 중에서 84.3%의 응답자들이 이번 대선에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투표를 못할 것 같다는 의견은 6.1%, 그 때 가봐야 알 것이라는 의견은 9.6%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투표의향은 ‘60대(89.1%) > 50대(88.0%) > 40대(84.5%) > 30대(78.9%) > 19/20대(76.5%)’순으로 나타나 실제 역대 선거의 연령대별 투표율과 매우 유사했다.
또한 새누리당 재집권 지지층의 88.4%가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해 정권교체 지지층의 84.7%보다 투표의지가 3.7%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투표의향은 ‘호남(88.9%) > 부산=강원/제주(88.4%) > 울산/경남(86.6%) > 서울(83.5%) > 경기(83.2%) > 충청(82.4%) > 대구/경북(81.7%) > 인천978.8%)’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가 <오마이뉴스>와 함께 안철수 후보가 후보직을 전격 사퇴한 다음날인 24일과 25일 2일간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RDD(Random Digit Dialing) 휴대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은 제19대 총선 투표자수비례에 따라 무작위로 표집했다(표본오차 : 95%신뢰수준 ±2.2%p, 응답률 : 10.0%).
정리=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