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16 (월) 18:57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직접고용 요구 톨게이트 노동자들 투쟁 수위 높인다

일곡 주민들 “생태축 붕괴 한새봉 터널 공사 안돼”

광주시 라이나생명 고객센터 유치

“광주 어린이집 ‘재무회계’ 투명성 확보 시급”

“아동・청소년 성매매는 성착취…청소년성보호법 개정해
칼럼뒷담화
강운태 시장 “하늘은 스스로…”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3-18 15:39:56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듯이, 새정부가 도와주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판단이 들도록 우리 스스로 노력해야 한다.”
투자 유치 활동 차원에서 독일·중국을 방문한 뒤 17일 귀국한 강운태 시장이 이튿날인 18일 간부회의서 강조한 말이다.
박근혜 정부의 장·차관급 인사나 권력기관장 인사에서 호남지역 인물이 소외된 데 따른 아쉬움 속, 이를 돌파할 방안을 찾으라는 당부였다.
구체적으로 강 시장은 “실국장 등 고위 간부들이 빠른 기간에 상경, 각 부처의 동향을 점검하고 정부의 정책을 만들고 집행하는 1급·과장·사무관 등과 인적 네트워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새 정부 인사에서 호남의 많은 우수한 인재들이 발탁되길 기대했지만 서운함과 아쉬움이 많다굙 하지만 실망을 딛고 더 노력하면 성취할 수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어 강 시장은 “이명박 정부 5년 동안에도 (광주에) 애정을 가지고 도와주지 않았지만 광주가 가시적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새 정부 출범 이후 정신없을 정도로 새로운 시책들이 쏟아질 것이지만굚 이 시기 경상도·충청도 등 지역을 따지지 말고 중앙부처 정책 담당자들과의 인적 네트워크를 빨리 구성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강 시장은 광주시 행정의 총체적 난맥상을 지적한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굙 지적받은 사항에 대해서는 법규에 따라 엄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감사원에 적발된 내용을 보면 행정 집행과정에서 조금만 신경썼어도 벌어지지 않았을 일”이라면서 “공개채용 절차를 지키지 않는 등의 문제는 큰 잘못이 아니라 실수한 사례지만 결과적으로는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리게 했다”고 지적했다.
또 강 시장은 “감사에 적발된 사람은 법에 따라 문책을 하면 된다. 하지만 이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조직 전체에 누를 끼치고 우리가 모셔야 할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치는 결과를 낳았다”며 “자기 한 사람 실수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엄격히 후속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