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19 (수) 06:00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광주시교육청 학교 통폐합 선전포고, 철회하라”

조선업 추락 사고 예방 특별대책 간담회

광주 북구, 찾아가는 정보화 교육 추진

화가 정명숙, 광산구서 ‘積_담고 거닐다’ 전

광주시 2020세계인권도시포럼 유엔과 공동개최 추진
칼럼검색어로보는 세상
태양 400억 배 별 낳은 은하
정상철 dreams@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4-26 06:00:00
 아무래도 지금껏 쓴 검색어 중에 가장 길지 않나 싶고, 또 가장 무거울 거라 생각한다. 역시 태초에 빅뱅이 있었고, 우주는 무한하다. 그 무한성 위에서 우리가 존재하고 있으니, 저 어느 별에서 어떤 생명이 어떤 세계를 이루고 있을지 늘 궁금하다. 은하 하나가 매년 3000개의 별을 낳는다면 엄청난 다산이고, 그 많은 별 어느 곳에서 언젠가는 생명의 꽃이 피리라. 생각만으로도 감격이다.

 ‘태양 400억 배 별 낳은 은하’, 얼핏 읽으면 문장 자체가 이해가 안 된다. 쉽게 설명하면 그 은하 안에 태양 질량의 400억 배에 달하는 초대형 별도 존재한다는 말이다. 그 정도 질량의 별이 대량으로 있다. 은하의 이름은 ‘HFLS3’으로 명명됐다. 매년 3000개 정도의 별을 낳아 우리 은하의 초기 때보다 무려 2000배나 많은 별을 생산하는 초기 은하다. 실로 엄청나다.

 놀라운 건 ‘HFLS3’ 은하에서 나온 빛은 지금으로부터 약 128억 년 전에 나왔다는 사실이다. 허셸·스피처, CARMA 등 총 12개의 전파망원경을 사용해 수년간 연구한 끝에 얻은 결과니 믿을 만하다. 이 은하에 대한 연구를 주도한 도미니크 리처즈 미국 코넬대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이 은하는 빅뱅에서 불과 8억8000만 년 뒤 폭발적인 별 형성 활동이 존재했다는 증거다.”

 세상에, 128억 년이라니. 이건 도저히 인간이 가늠할 수 있는 시간이 아니다. 그 무한할 것 같은 시간 동안 꾸준히 우주를 달린 그 빛들에게 경배를….

정상철 기자 dreams@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1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