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16 (월) 18:57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앞으론 국제운전면허증 없어도 해외 운전 가능하다

19일 사)내벗소리민족예술단 초청 공연

일곡 주민들 “생태축 붕괴 한새봉 터널 공사 안돼”

직접고용 요구 톨게이트 노동자들 투쟁 수위 높인다

광주 국악 상설공연 9월 셋째주 국악한마당
칼럼
[아침엽서]‘춥니?’
정상철 dreams@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6-27 06:00:00
 <텅 빈 뜨락에 혼자 있는 그대/ 크고 작도, 늙도 젊도 않게/ 속 쓰리지도 않게/ 뒤로 돌아가 보아도 어디 따라 감춘 열(熱)도 없이/ 눈비 속에서 잊힌 듯 숨쉬고 있다/ 그 들숨 날숨 안에 들면 사는 일이 온통 성겨진다.// ‘춥니?’/ ‘아니.’/ ‘발끝까지 젖었는데?’/ ‘어깨가 벌써 마르고 있어.’/ ‘조금 전에 우는 걸 봤다는 사람이 있는데?’/ ‘네 눈으로 직접 본 거나 옮기지.’>

 -황동규, ‘그날, 정림사지 5층 석탑’

 

 그 탑을 처음 봤을 때, 그 느낌을 뭐라고 설명해야 하나? 열망과 슬픔이 한 덩어리로 돌 안에 뭉쳐 있는 것 같았다. 1500년 동안 입을 다문 슬픔은 기어이 세상 밖으로 내놓을 수 없는 것이어서 정림사지 5층 석탑은 끝내 침묵할 것처럼 보였다. 의자왕이 지금껏 살아있다면 세상에 대고 어떤 말을 할 수 있을까?

 백제를 멸망시킨 당의 장수 소정방은 그 탑에 평정의 기쁨을 문자로 새겨 넣었다. 1500년 동안 탑은 그 처연한 상처를 몸에 새기고 있다. 근데 탑은 아무렇지도 않게 그 텅 빈 뜨락에 혼자 서 있다.

 <‘조금 전에 우는 걸 봤다는 사람이 있는데?’/ ‘네 눈으로 직접 본 거나 옮기지.’> 늙은 시인의 농담이 1500년 전의 시간을 넘어 삶을 관통한다. “안 추워.”

정상철 기자 dreams@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