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2 (목) 18:18

광주드림 핫이슈 타이틀
 기획/연재
기획/연재
[기획]“3대가 방직맨 수두룩”
정순목 노조위원장 “아내와도 사내결혼”
채정희 goodi@gjdream.com
: 2008-08-27 07:00:00

전남방직 노동조합 정순목 위원장은 2대 째 방직맨이다.

임동 토박이이던 선친이 1955년 전방에 들어왔고, 정 위원장도 20여 년 후 같은 회사에 입사한 것. 정 위원장의 형도 전방에서 정년퇴직했으니, 따지고 보면 한 가족 3명이 한 직장밥을 먹은 셈이다.

하지만 이는 전방 내에서는 그리 특이한 이력도 못 된다고 한다. “3대가 근무한 직원들도 수두룩하다”는 것이 정 위원장의 설명.

그가 전방에 입사한 해는 78년. 군 제대 후 25살의 팔팔한 청춘이었다. 당시는 방직산업이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절. 공무원을 때려치고 입사를 희망하던 이들이 줄을 서던 때였다.

“아버지나 형의 영향력이 없었다고는 볼 수 없겠죠?”

하지만 정 위원장 가족의 전방과의 인연은 3부자에서 그치지 않는다.

정 위원장의 아내도 전방 직원이었던 것.

전방 남자 직원들의 필연적(?)인 운명처럼 그도 사내결혼을 했다.

“남자 사원들에 비해 아가씨들이 월등히 많잖아요. 연애는 거의 골라서(?) 했다고 봐야죠.”

여사원들 입장에서 사내결혼은 별따기였지만, 남 사원들은 거의 모두 사내결혼을 하는 것이 이 회사의 전통이었노라고 했다.

하지만 이는 과거지사일 뿐이다. 현재는 가능하지 않은 구조다.

여사원이 크게 줄었을 뿐만 아니라, 그 중에서 미혼 여성의 비율은 10%도 안되기 때문이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전방·일방 성쇠기] <3>직공… 희망과 절망
[기획] 구멍 숭숭 뽕뽕다리 건너 여사원들 곤혹스런 출퇴근
[기획]“3대가 방직맨 수두룩”
μ | ̸ | ۴ޱ | Ϻ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