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17 (월) 15:42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
“오십살까지 댄스가수로 활약할 것”   [2011.06.13]
 댄스가수의 `직업정년’은 35세다. 법원의 판단이다.  서울중앙지법은 2000년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댄스그룹 `클론’의 멤버 강원래(42)가 정년을 60세로 계산해 보험회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댄스가수 정년을 35세’로 봤...
배다해, 신곡발표 이어 뮤지컬도 출연   [2011.06.13]
 KBS 2TV `남자의 자격’ 합창단 편에서 주목받은 가수 배다해(28)가 노래와 연기,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그동안 멀리했던 연기와 손을 잡았다. 최근 디지털 싱글 `러브 미’를 발표한 데 이어 7월 말부터는 뮤지컬 `셜록 홈즈’에 출연한다....
“이젠 감동을 노래할 것”   [2011.06.12]
 가수 임재범(48)이 자신을 새삼 주목받게 한 MBC TV `우리들의 일밤-서바이벌 나는 가수다’ 출연은 “큰 행복이자 새로운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임재범은 최근 전속계약을 맺은 예당을 통해 “내 노래를 듣고 내 이름을 불러주는 많은 분들의 ...
공유, 일본활동 날개 달았다   [2011.06.12]
 영화배우 공유(32)가 일본 EMI뮤직재팬과 에이전트 계약을 맺고 현지에서 한층 체계적인 활동에 나선다.  공유는 입대 전 출연한 MBC TV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2007)이 지난해 일본 후지TV에서 방송되면서 한류스타 반열에 올랐다. 지...
`코요테 어글리’ 뮤지컬로   [2011.06.12]

 주제곡 `캔트 파이트 더 문라이트(Can't Fight the Moonlight)’로 유명한 영화 `코요테 어글리’가 뮤지컬로 옮겨진다.  9일 홍보사 펜타브리드에 따르면, 뮤지컬 `코요테 어글리’는 7월8일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싱어송라이터를 꿈꾸지만 무...
“멜로와 코믹 둘다 잡았다”   [2011.06.09]
 MBC TV 수목드라마 `최고의 사랑’이 멜로와 코믹,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지난 8일 밤 제11회에서는 차승원(41)과 공효진(31)이 눈물의 키스를 하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공효진은 윤계상(33)에게 “나를 좀 붙잡아달라”고...
BMK, 미국인과 24일 결혼   [2011.06.09]

 가수 BMK(김현정·38)가 미국인과 결혼한다.  BMK는 24일 오후 6시30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미국인 멕시 레리(45)와 결혼식을 올린다.  미술관 갤러리에서 처음 만난 둘은 4년간 만나 오다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미국 텍사스에...
`대마초’ 크라운J·박용기 집행유예   [2011.06.09]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김형배 판사는 9일 국외 체류 중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 상 대마)로 기소된 가수 크라운제이(32·본명 김계훈)에 대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7500원,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  크라운제이는 2009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
“이제 당신의 삶 사셨으면 해요”   [2011.06.09]
 “영화 `마마’를 찍으면서 엄마에게 화가 났어요.”  지난 2일 개봉한 `마마’의 주연 중 하나인 류현경(28)의 발언이다.  `마마’에서 류현경은 정상급 프리마돈나이자 대학교수인 `희경’(전수경)의 딸 `은성’을 연기한다. 평소 어머니 같은 성...
“아이돌 성장과정 보여주는 게 의도”   [2011.06.09]

 KBS 2TV `불후의 명곡2: 전설을 노래하다’의 권재영 PD가 MBC TV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와 차별성을 강조했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불후의 명곡2’는 아이돌 가수들이 유명 가요들을 재해석, 자기 식으로 부르는 프로그램이다. 아이돌 6명이 시청자 평가단 200명 앞에...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리고 민주시민교육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모사를 통해 김원봉을 임시정부 통합의 사례로 소개...
 [청춘유감] 그럼에도 한 발 더 내딛어야 한다...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