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21 (토) 16:3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환경
23일 광주전남 기상기후서비스 소통 포럼 개최   [2019.05.21]

광주지방기상청(청장 김세원)은 오는 23일 오전 10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전남 기상기후서비스 소통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기상청 기후서비스 포럼의 일환으로 우리 지역의 언론기관 및 유관기관과 함께 ‘광주전남 기후변동성과 기상전망’을 주제로 폭염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기재부, 지방하천사업 지방이양 중단해야”   [2019.05.21]
국내 물 관련 주요 학회 및 기관들이 모두 참여하고 있는 사단법인 국회물포럼(대표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5월 21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물관리일원화 1주년 기념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앞서 1,2차 국회물포럼은 각각 ...
전남도 “한빛원전 도민 위협…지자체 감시권한 있어야”   [2019.05.21]

영광 한빛1호기에서 발생한 위험천만했던 안전사고와 관련, 전남도는 “도민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며 지자체가 원전 안전규제와 감시 권한을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남도는 21일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를 위한 촉구’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10일 한국수력원자력은 ...
“체르노빌 유사 사건…한빛원전 1호기 폐쇄하라”   [2019.05.22]
“한빛 핵발전소 1호기에서 발생한 작금의 사태에 우리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21일 광주 5·18민주광장 시계탑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지난 20일 원안위 발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한...
한빛원전 1호기 사고, 광주 전남 핵공포 가중   [2019.05.21]
광주에서 40km 떨어진 영광군에 위치한 한빛원자력발전소 1호기에서 재가동 승인 하루만인 지난 10일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했음에도 즉시 정지시키지 않고 12시간 가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민단체들은 “체르노빌 핵사고와 비견될 만한 심...
세계 생물다양성의날 외침 “장록국가습지 지정”   [2019.05.21]
광주시민단체들이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장록습지의 국가습지 지정”을 다시 촉구했다. 장록국가습지 지정을 위한 시민네트워크는 21일 ‘세계생물다양성의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매년 5월22일은 UN이 지정한 세계 생물다양성...
핵없는세상, 28일 광주시민 생활 방사능 교육 진행   [2019.05.21]

핵없는세상광주전남행동 탈핵에너지공부모임은 다가오는 28일 오전 10시~12시, 광주광역시청 1층 행복나눔실에서 일반 시민 대상 방사능 안전 교육을 실시한다. ‘우리 생활 속 방사능, 바로 알기’ 라는 제목으로 실시하는 이 교육은, 일상생활 속에 숨어 있는 방사능의 위험성에 대해 제...
“1회용품 안돼요” 광주환경연합, 다회용 행사용품 무료대여   [2019.05.20]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제한 조례가 제정되면서 앞으로 공공기관 행사에선 1회용품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이에 환경단체가 ‘다회용 행사용품’ 대여서비스를 시작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박태규, 최홍엽)은 각종행사의 1회용품 사용을 대체할 다회...
“광주천 국가하천 승격, 기존 문제부터 해결해야”   [2019.05.20]
정부가 발표한 광주천의 국가하천 승격 계획에 대해 광주환경운동연합은 “재정에 대한 기대에 앞서, 광주천의 비전과 과제를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20일 ‘광주천 국가하천 승격 추진에 대한 논평’을 발표했다. 최근 국토교...
국토교통부, 광주천 ‘국가하천’ 승격 추진   [2019.05.20]
 ‘광주의 젖줄’이라 불리는 광주천을 지방하천에서 국가하천으로 승격시키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6일 내·외부 하천전문가로 구성된 “국토교통부 하천정책 자문단”의 제2차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광주천 등 전국 15개 지방하천...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