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2.19 (월) 17:54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민주 광주시장 후보 6명 ‘당원명부 유출’ 재조사하라
11일 추미애 당대표에 공동 서한
“중앙당 차원 조사를”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8-02-12 17:16:28
▲ 이용섭 전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전 부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에 보낸 새해인사 문자에 각 당원의 실명이 적시돼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일고 있다.<광주드림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광주시장 출마예정자 6명이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해 중앙당 차원의 전면 재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강기정 전 의원, 민형배 광산구청장, 양향자 최고위원, 윤장현 광주시장, 이병훈 광주 동남을지역위원장, 최영호 남구청장(가나다 순) 등 6명은 12일 중앙당에 ‘추미애 당대표님께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해 “당의 근간을 흔들고 공정한 경선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광주시당 자체 조사결과는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광주시당은 지난 8일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전임 조직국장이 사용한 당원관리용 USB를 확보해 근무공간이 아닌 곳에서 새로운 생성파일이 이뤄진 정황을 발견했다.

당원명부가 유출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흔적을 확인한 셈이다.

하지만 그 ‘장소’가 어딘지 등 더 자세한 내용은 확인하지 못했다.

이용섭 전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해서도 문자 발송자 내역 자료 등을 제출 받지 못해 이 전 부위원장과 당원명부 유출 흔적간의 연결고리를 찾아내지도 못했다.

광주시장 경선에 나선 6명은 “핵심 당사자인 이 전 부위원장에 대한 직접조사 노력이 없었다”고 지적하며 이 전 부위원장이 자료 제출을 거부한 것에 대해서도 “대응조치가 전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광주시당 당원명부 불법 유출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전면적이고 엄정한 재조사를 요청한다”며 “이 부위원장에도 문자발송 자료 제출을 재차 요청해달라”고 촉구했다.

진실규명과 함께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검찰에 수사의뢰해 달라”고도 요구했다.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한 후보들의 공동 대응이 본격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부위원장이 13일 광주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가운데, 당내 경쟁자들의 이같은 문제제기에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한편, 민주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은 이 전 부위원장이 당원들의 실명이 적시된 새해인사 문자를 보내면서 불거졌다.

이 전 부위원장과 알지 못하는 신규당원들도 실명이 적힌 문자가 발송돼 “당원명부가 유출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막내리는 대(大) 비트코인 시대, 청년들
 많은 경제학자들은 시장은 과열되었을 때 가장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어느...
 [딱! 꼬집기] [딱꼬집기]핑크퐁 상어가족과 ...
 [편집국에서] 언론의 자유, 소유주의 자유...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