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2.14 (금) 16:4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현대차 수정안 거부, 광주형 일자리 무산 위기
현대차 “투자 타당성 측면 받기 어려워” 공식 입장
6일 예정된 조인식 취소, 광주시 “너무 안타깝다”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8-12-05 21:29:30
▲ 5일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현대차 투자협상안을 심의, 의결한 뒤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기원하는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광주시는 노사민정협의회 결과를 토대로 현대차와 최종 협상을 벌였으나 현대차가 광주시의 제안을 거부하면서 6일 예정된 투자협약 조인식이 취소됐다.

타결 직전까지 갔던 광주 완성차공장 설립을 위한 현대차 투자가 결국 무산 위기에 놓였다. 협상안 일부 내용에 대해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제시한 수정안을 현대차가 거부한 것.

현대자동차는 5일 공식 자료를 내고 “광주시가 노사민정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노사상생발전 협정서’ 중 35만 대 생산물량 달성시까지 신설법인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을 한다는 내용의 조항을 수정하는 조건으로 현대차 투자협상안을 의결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해당 조항이 ‘근로자 참여 및 협력증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 해당 조항 자체를 삭제하거나 법률 위반 소지를 피해갈 수 있는 내용으로 수정하는 세 가지 안을 제시했다.

광주시는 이러한 노사민정협의회 의결 결과를 현대차에 전달했으나 현대차가 그 어떤 수정안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현대차는 협상 전권을 위임 받아 협상을 벌인 광주시가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해 잠정 합의안을 변경시킨 것을 두고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 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고,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 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수정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어느 정도 여지를 남겼다.

하지만 6일 계획했던 투자협약 조인식이 취소됐고, 국회의 내년도 정부예산안 처리 이전 합의도 사실상 물 건너 가게 돼 완성차공장 설립 사업은 상당 기간 재정비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완성차공장 설립 사업이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 기반이었던만큼 민선6기부터 공을 들여온 광주형 일자리 역시 원점으로 회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광주시는 현대차의 공식 입장에 대해 “너무 아쉽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광주형 일자리는 사회적 대타협을 바탕으로 구현돼야 했다”며 “그러나 그동안 쌓여온 노사간 불신과 갈등의 골이 너무나 깊어 타협으로 가는 길이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는 그간 현대차와 노동계를 각기 20여 차례 이상 만나면서 노사 상생을 위한 접점을 찾고 협상을 타결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투자협정서 안의 수많은 쟁점들을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일하게 남은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 문제로 타결이 무산된 것은 너무나도 안타까운 일이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거듭 “그 하나의 쟁점이 합의되지 않아 수많은 청년과 국민들의 염원을 이루지 못해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다만, “오늘 협상 타결은 무산됐으나 앞으로 시간을 갖고 다시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광주형 일자리 추진 의지는 분명히 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 광주 노사민정 ‘독소조항’ 수정, 공은 다시 현대차로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1   트래백 0
 
류달용 [x] (2018-12-06 08:44:31)
얍잽이는 근본이 그런 피플이라 인정안했는데 뼝훈아도 형편없는처지로 전락하는 추악한 인성이드러남.
아니면 반기를 들어서라도 기본을 지켰어야지 들러리서느라고 마음상하고 자기 인생역정에 스크러치를 내다니?
얍잽이때문에 광주시민 풍선떴다가 터지고 여러인간들 망가지고 당장 자리 내려놔야한다.
륜란때문에 자존심상한 상황에 더마음상하라고 신나뿌려준 아주 위대한 인물임.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내 마음 속 금척(金尺)으로 새길 찾기
 뒷산 숲, 참나무들이 잘 마른 잎들을 달고 찬바람에 쌀랑쌀랑 노래하는 가파...
 [청춘유감] ‘코르셋’ 벗어던지기 vs 또 다...
 [편집국에서] 95살의 ‘묻지마라 갑자생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