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4.20 (토) 15:58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뇌물공작소 정영아 “손뜨개로 행복을 떠드립니다”
[공방단지 된 운남동 삼성아파트 상가]
인형·가방 제작…“사람냄새 나는 공간”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3-13 06:05:01
▲ 뇌물공작소 정영아

 “뜨개질 하면 보통 목도리나 스웨터를 떠올리세요. 그런데 손뜨개로 인형을 만들어 선물하면 만드는 분, 또 받는 분 모두 좋아하시더라고요. 직접 만든 뜨개 옷에 솜을 채워 온기까지 전달되는 것 같아요.”

 뜨개질의 매력에 폭 빠진 정영아 씨는 ‘뇌물공작소’를 운영 중인 공방 대표다. 뇌물공작소는 광산구 운남동 삼성아파트 상가 내 나란히 이어진 6개의 공방 중 가장 오른쪽 끝에 자리했다.

 인형·소품·가방 등 뜨개질로 만들 수 있는 다양한 공예품들이 공방 안에 한 가득. 정 씨의 손길을 거쳐 따듯한 온기까지 품은 작품들이다.

 “어렸을 때부터 선물할 일이 있으면 뜨개질을 해 선물을 하곤 했어요. 직장 생활을 하면서도 좋아하는 일, 꾸준히 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하니 뜨개질이 떠올랐습니다. 손으로 만드는 게 좋고, 선물하는 게 좋았어요.”

 다른 업에 종사하던 정 씨는 서울에서 1년 정도 손뜨개를 배워 2013년 광주에 정착했다. 이후 신창동 공방 거리를 거쳐 지금의 공방에 터를 잡았다.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손뜨개 공예를 배우면서 손을 움직이고 옆 사람과 대화하며 표정이 밝아지는 모습을 많이 봤어요. 저희 공방에서도, 그리고 저희 상가 내 공방을 다녀 가시는 모든 분들이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사람 냄새나는 공방을 꾸려가고 싶습니다.”

 아직 미혼인 그는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더라도 계속 공방을 꾸려나갈 계획이다. 현재 함께 하고 있는 다른 공방 선배들의 삶의 궤적과 조언들이 나침반이라고. 공예라는 매개체로 자신의 삶과 타인의 삶을 촘촘히 엮어나가고픈 게 그의 소망이다.
인스타그램 atoknitting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고용위기 참사, 탄력근로제가 대안일까?
 대통령이 바뀐 지 1년이 지나니 한국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조금은 더 나은...
 [편집국에서] ‘미움받을 용기’를 되새김...
 [딱! 꼬집기] [딱꼬집기]수도꼭지 틀어 물을...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