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18 (화) 16:26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세월호 분향소에 바친 빵 “잊지 않았어요”
참사 5주기 5·18민주광장에 시민분향소
“제대로 수사, 진실규명 더 간절해졌다”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4-15 06:05:02
▲ 13일부터 16일까지 5·18민주광장에서 운영 중인 세월호 5주기 ‘광주시민분향소’ 모습.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광주 5·18민주광장에 마련된 분향소. 304명의 희생자 명단 앞에 빵과 음료수 몇 개가 놓였다. 전날 세월호 추모 행사를 연 청소년들에게 제공된 간식 중 일부다.

 올해로 4년째 추모행사를 열고 있는 광주청소년 촛불모임은 지난 13일 5·18민주광장에서 추모 문화제를 열었다. 행사에 앞서 이날 광장 한 켠에 설치된 분향소엔 청소년들이 다녀간 흔적들이 남았고, 빵과 음료도 그 중 하나였다.

세월호 분향소에 바쳐진 빵.

 세월호 참사에서 안타깝게 희생된 언니, 오빠, 형, 누나들을 추모하는 자리. 자신들만 먹을 수 없다는 마음으로 간식을 함께 나눈 것이다. 덕분에 헛헛하던 제단의 빈자리가 따뜻한 마음으로 채워졌다.

 광주청소년촛불모임과 세월호광주시민상주모임이 운영을 맡은 ‘광주시민분향소’는 지난 13일 설치된 이후 16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추모객들에게 열려있다. 세월호 참사 5주기 당일인 16일엔 추모문화제 일정에 맞춰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13일 1500명 방문…16일까지 운영

 광주청소년촛불모임에 따르면, 4·16 주간의 첫 주말인 지난 13일엔 추모제에 참석한 청소년 등 1500여 명이 분향소를 찾았다.

 추모객들은 분향소에 설치된 현수막 ‘잊지 않았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는 문구와 마주한 뒤 희생자들의 넋을 추모하며 국화꽃을 헌화했다.

지난 13일 광주지역 청소년들의 촛불문화제가 열린 가운데, 이날 하루 1500여 명의 추모객이 분향소를 찾았다. <광주청소년 촛불모임 제공>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촉구 서명을 하는 추모객, 제단에 마련된 세월호 추모 엽서와 노란 리본을 가만히 들여다보는 추모객도 있었다. 마지막으로 분향소에 마련된 방명록에 ‘기억하겠다’는 다짐을 새긴 뒤 발걸음을 돌렸다.

 추모객들은 ‘여전히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은 세월호 참사에 대해 분노한다’며 ‘공소시효가 2년 뒤 끝나는 세월호 수사를 촉구한다’는 메시지에 힘을 실었다.

 한 추모객은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수사를 제대로 못하게 하고 진실을 은폐하고 있다”며 “수사 기소를 않으면 책임자들이 완전한 면죄부를 받게 될까 두렵다”고 세월호 5주기를 맞이한 심정을 밝혔다.

 또 다른 시민은 “5년 전 세월호 참사 당시의 충격은 잊을 수 없는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면서 “제대로 기억하고 추모하는 방법은 함께 진상규명을 외치고 세월호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똑똑히 지켜보는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16일 오후 4시16분 추모문화제

 지역 청소년 수련시설에 세월호 기억 공간을 조성하는 활동도 진행되고 있다.

광주YMCA 건물 내에 마련된 세월호 추모공간.

 5·18민주광장에서 멀지 않은 거리에 위치한 광주YMCA 건물에는 노란리본이 세워진 추모공간과 함께 현장실습에서 사망한 청소년들을 추모하는 공간도 마련됐다.

 사회 전반에 퍼진 탐욕·불법·비리·안전 불감증·인권 경시로 비롯된 세월호 참사가 주는 교훈을 기억하자는 취지다.

 한편 참사 5주기인 오는 16일 오후 4시16분부터 오후 8시30분까지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추모 문화제가 열린다.

 ‘세월 5년, 우리의 오늘’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문화제에는 리본 나눔, 팽목 사진전, 세월호 특별수사단 서명 운동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리고 민주시민교육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모사를 통해 김원봉을 임시정부 통합의 사례로 소개...
 [청춘유감] 그럼에도 한 발 더 내딛어야 한다...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