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15 (화) 19:13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전두환 발포명령? 사살명령 내린 것”
허장환 전 보안대요원 “전두환도
`군은 발포 없다’고 인정”
“도청 앞 집단발포 후 계엄군 철수는
광주 고립화 위한 것”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5-15 06:05:01
▲ 지난 11일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이 재판을 위해 광주법정으로 향하고 있다.<광주드림 자료사진>

 5·18 당시 전두환이 직접 광주를 찾아 진압작전 회의를 주도했다고 증언한 전 505보안대 요원 허장환 씨는 광주 증언회에서도 전두환의 명령이 ‘발포’가 아닌 ‘사살명령’이었음을 거듭 강조했다.

 허 씨는 14일 광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열린 증언회에서 “‘발포’는 군인복무규율상 초병한테나 해당되는 것으로 명령 없이 자기 판단에 따라 신체 위해나 목숨이 경각이 달렸다고 판단될 때 행할 수 있는 것이다”며 “전투시 군이 적을 상대로 살상행위를 할 때는 ‘사살’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용장 전 미육군 501정보단 요원은 전날 국회의원회관에서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기자회견을 통해 “전두환이 1980년 5월21일 정오께 헬기를 타고 K57광주비행장에 왔다”며 “오자마자 비행단장실에서 약 1시간 회의를 열고 서울로 돌아갔다”고 증언했다.

 이를 미국에 보고한 그는 “당시 전두환과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부대장, 불상자 1명 등 4명이 회의를 했다”며 “회의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모른다. 21일 오후 1시 집단 사살이 이뤄진 정황으로 볼 때 전두환이 사살을 명령하려고 광주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회의에서 사살 명령이 전달됐다는 것이 저의 합리적인 추정이다”고 밝혔다.

 1980년 5월21일 오후 1시 옛 전남도청 앞 집단 발포의 배경에 전두환의 ‘사살 명령’이 있었다는 것이다.

 허장환 씨도 이 기자회견에서도 “앉아쏴 자세 사격은 절대 자의적 발포가 아니다. 그건 사살이다”며 “전두환이 사살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증언했었다.

14일 광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5·18민중항쟁 관련 증언에 나선 허정환 전 505보안대 요원.

 허 씨는 광주 증언회에서 “전두환도 최근 자서전(회고록)에서 ‘군은 발포라는 것은 없다’고 표기한 부분이 있다”며 “전두환은 절대 발포명령을 내린 바 없다. 사살명령을 내린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공수특전단이 광주시민들에 밀려 시 외곽으로 철수했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며 “행정관서인 도청을 끝까지 사수하는 모습을 보여 자위력 구사(발포)라는 시나리오 성립과 광주를 고도화할 목적으로 빠져 시 외곽을 차단하고 광주를 치안부재 상태로 만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시 외곽을 장악한 공수부대원들은 외지로 나가는 사람이나 연락을 취하려는 경우 무조건 사살하라는 명령을 수행했다”며 담양 쪽 교도소, 해남 우슬재 등을 대표적 예로 들었다.

 허 씨는 특히 “공수부대의 교도소 주둔이 교도소 습격때문이라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이건 명확하게 증언을 해드릴 수 있다”며 “당시 노른목 차단(지나가는 길목 차단)을 목적이지 교도소습격때문이 아니었다. 공수부대는 순천이나 담양쪽으로 집에 가는 중고등학생들을 전부 사살했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수능감독관에게 키높이 의자를 허하라!
 수능은 국가기관이 주관하는 공신력있는 고사로서 모든 고사의 롤모델이다. 수...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