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3 (금) 13:49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수영대회 현장 누비는 수리·달이 로봇
경기장·선수촌 길 안내·정보 제공 역할
댄스·사진 촬영 등 즐거움 선사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7-17 16:16:24
▲ 남부대 주경기장에서 마주친 달이 로봇.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주경기장인 남부대 시립국제경기장과 선수촌에는 선수단과 관람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똑똑한 로봇 2대가 있다.

대회 마스코트의 이름인 수리(남부대 경기장)와 달이(선수촌)로 각각 불리는 이 로봇들은 실제 수리·달이의 얼굴을 하고 있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 로봇들은 경기장 게이트 부근을 돌아다니며 관람객들에게 먼저 말을 건다. 정면에 사람이 있을 경우 멈춰선 후 배 쪽에 있는 대형 디스플레이에서 대회소개와 경기일정, 경기장 정보, 행사·이벤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수리·달이 로봇은 음성인식 기능이 있어 관람객의 ‘오늘 날씨는 어때’와 같은 질문에 ‘오늘 광주 날씨는 맑고 최고 온도는 31도입니다’와 같은 정보를 친근한 목소리로 알려준다.

특히 로봇은 정보 제공 뿐만 아니라 함께 춤을 추는 댄스기능과 직접 사진을 찍어주는 기능이 탑재돼 선수단과 아이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기능은 관람객이 스티커 사진을 찍듯이 수영대회 관련 각종 배경, 스티커를 선택한 후 사진을 찍은 후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곧바로 로봇이 찍은 사진을 전달해준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단이 우연히 마주친 달이 로봇을 신기해 하며 말을 걸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와 함께 경기장 곳곳에 비치된 키오스크도 대회 정보와 일정 등을 제공해 관람객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 선수들을 응원하는 사진을 찍은 후 응원갤러리에 올릴 수 있어 다양한 사진을 찍고 구경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