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3 (금) 13:49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수영대회 화제의 인물]<4>데이비드 제라드 메디컬위원회 부위원장
88올림픽 이후 두 번째 한국 방문
선수에서 의사, 메디컬 위원으로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7-19 12:24:00
▲ 데이비드 제라드(David Gerrard·74) 메디컬위원회 부위원장.<광주시 제공>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시설들이 모두 훌륭합니다. 특히 여수 오픈워터 경기장은 굉장히 아름답습니다.”

19일 오픈워터 수영이 열린 여수 엑스포해양공원을 찾은 데이비드 제라드(David Gerrard·74) 메디컬위원회 부위원장의 말이다.

이날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그는 뉴질랜드 국가대표 선수출신이다.

1960년 도쿄올림픽 버터플라이 종목 선수로 참가한 이래 1988년 서울 올림픽,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등 모든 올림픽과 수많은 수영 챔피언십 등에 의사와 메디컬 위원 자격으로 참여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 뉴질랜드 국가대표 메디컬 팀장으로 참여한 바 있는 그는 한국에서 개최되는 메가대회에 30여년의 시차를 두고 2번이 참여하는 인연도 맺게 된 것이다.

그는 “여수엑스포 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 대해서도 굉장히 인상적이다”고 극찬했다.

이어 “다른 대회들과는 달리 한국의 여수 오픈워터 경기장은 경기장과 관람객들과의 거리가 가까워서 선수들이 경기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어서 훌륭하다”며 광주 수영대회에 높은 점수를 줬다.

또 “선수들의 경기상황이나 스코어에 있어서 고난위도 촬영기법으로 이미지를 아주 좋게 보여주고 있는데 드론 카메라를 사용해서 여러 각도로 선수들의 경기 실력을 찍을 수 있어서 인상깊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에는 11명의 메디컬 위원들이 메디컬센터, 선수들의 의료, 의무, 도핑 등을 관할한다.

그는 앞으로 일정에 대해 “비교적 일정이 짧은 오픈워터 경기가 끝나는 데로 서울서 열리는 KADA(한국도핑방지위원회) 참석과 도쿄 수영대회까지 마치며 집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