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06 (금) 10:11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수영대회 경기장 철거 시작
하이다이빙·아티스틱수영·오픈워터 등
남부대 경기장도 대회 종료 후 철거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8-15 11:26:58
▲ 조선대학교 운동장에서 설치됐던 하이다이빙 경기장 철거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광주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가 종반에 이르면서 먼저 경기가 마감된 경기장들의 본격적인 철거가 시작됐다.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선수권대회 때 하이다이빙 경기를 위해 지어진 조선대 경기장이 지난 7월24일 경기가 마감됨에 따라 바로 철거작업을 시작, 현재 공사가 한창중이다고 15일 밝혔다.

마스터즈 대회에는 하이다이빙 종목이 없어 우선 철거를 시작한 조선대 경기장은 조직위가 설치한 환경장식물을 비롯해 각종 부대시설과 골조를 철거했으며, 임시풀을 들어내는 공사가 진행중이다.

조선대 하이다이빙 경기장은 9월11일까지 모든 시설이 복구돼 다시 조선대 축구장으로 쓰여진다.

이와 함께 지난 11일 경기가 전부 마감된 염주종합체육관의 아티스틱수영장과 여수오픈워터경기장 바로 다음날(12일)부터 철거가 시작됐다.

염주종합체육관은 기존의 체육관 바닥을 뜯어내고 임시수조를 설치했기 때문에 1차로 환경장식물을 제거하고 수조 물빼기와 텐트, 전기시설 등이 16일까지 복구될 예정이다.

염주종합체육관은 임시수조를 들어낸 뒤 다시 경기장 내부 바닥에 구기종목 등의 경기를 진행할 수 있도록 내년 3월까지 공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아티스틱 수영 경기가 치러졌던 염주종합체육관도 임시시설 철거가 시작됐다.<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오픈워터경기가 열린 여수해양엑스포공원은 곧바로 환경장식물 철거 이후 전기·통신, 해상시설인 푼툰(출발대) 등을 26일까지 철거하고 9월 30일까지 경기장 부지에 대한 복구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남부대축구경기장에 설치된 수구 경기장은 마스터즈대회가 종료된 후 철거작업을 시작해 각종 시설 철거와 운동장 복구 등을 내년 2월까지 마무리한다.

또 남부대 주경기장 역시 마스터즈 대회 종료 후 철거가 시작되며 데크와 내부 칸막이 등을 없애는 공사가 12월 안에 마무리되며 메인프레스센터 등 부대시설의 철거는 내년 2월쯤 끝날 예정이다.

조직위는 “이번 대회는 대부분 기존시설을 사용하거나 임대 또는 임시시설을 설치해 저비용·고효율로 치러졌다”며 “하이다이빙 경기장과 아티스틱, 수구 경기장등에 들어간 임시풀 등은 내년 2020도쿄올림픽에서 재활용된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와 윤장현
 한 사람의 이력을 정리해 봅니다.  광주서중 3학년인 60년대 독서회...
 [딱! 꼬집기]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