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1 (수) 17:44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마스터즈대회 선수들의 하이라이트, 시상식
5분에 1번꼴 진행…하루 94회 치러져
시상식 후 포토타임 ‘축제 분위기’ 즐겨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8-15 11:37:42
▲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출전 선수들이 시상식 후 포토타임을 즐기고 있는 모습.<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참가 선수들의 마지막 하이라이트는 단연 메달 시상식이다.

이번 남부대 메인프레스센터 내에 마련된 마스터즈대회 시상식장은 참가 선수들에게 마지막으로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는 공간이 되고 있다.

15일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금메달이 985개에 달할 정도로 종목에 따른 시상식이 많다 보니 남부대 시상식장은 오전부터 오후까지 정신없이 돌아간다.

시상식 1번당 5분꼴로 하루에 94회가량(전체 605회)의 시상식이 치러질 정도로 빠르게 진행되지만, 그 과정은 선수들이 자부심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내실 있게 진행된다.

먼저 선수권대회 당시 광주의 미소를 세계에 보여줬던 시상요원 30여명이 마스터즈 대회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본격적인 시상식에서는 통역요원으로 활약하던 김원경(26·여), 김신기(27)씨가 장내 아나운서를 맡아 선수들을 소개하고 자유분방한 마스터즈 대회 분위기에 맞춰 시상식 참여자들의 박수와 환호를 유도한다.

시상식이 진행되면 선수와 가족, 친구, 동료들은 서로 얼싸안으며 피땀 어린 노력의 결과를 축하하고 축제 분위기를 즐긴다.

포토타임은 오히려 선수권대회보다 자유롭고 흥겹다. 메달을 수상한 선수들과 가족은 물론이고 시상요원, 대회 관계자와 함께 사진을 찍으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든다.

조직위는 “마스터즈 대회 때마다 자주 만나 친해진 선수들 사이에서는 시상식장이 친목의 장이 되기도 하는 등 선수권대회에서는 볼 수 없는 자유로운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