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16 (월) 16:3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검찰 광주시청 세번째 압수수색
민간공원 의혹 수사 정무특보실까지
이용섭 시장 겨누나? 배경 설왕설래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11-19 18:31:59
▲ 광주시청사.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9일 광주시청을 또 압수수색했다. 이번이 세번째로, 이용섭 광주시장의 최측근인 김이강 정무특보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여 최정점까지 겨냥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설왕설래가 분분하다.

 광주지검은 이날 오전 광주시청의 정무특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약 5시간30분 가량 압수수색을 벌였다.

 김이강 특보는 지난해 광주시 감사위원회의 특정감사가 발표되기 전에 시 감사위원장에 관련 전화를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광주시 감사위원장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이던 검찰이 9월5일과 27일에 이어 다시 한 번 광주시청을, 그것도 이용섭 시장의 정무라인에 들이닥치면서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검찰이 정무라인을 거쳐 결국 이 시장까지 겨냥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의 ‘정점’이 정 부시장이 아닐 수 있다는 것. 검찰이 조만간 이용섭 시장에 대해서도 참고인 조사를 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4월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선 검찰은 지난해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특정감사 실시 배경과 중앙공원 1지구와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 변경에 대한 특혜, 외압 여부, 정보 유출 등을 수사하고 있다.

 지난 1일 민간공원 특례사업 업무를 담당했던 간부 공무원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검찰은 정종제 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이 구속된 간부공무원과 공모해 유사사업실적을 부당하게 변경하거나 우선협상대상자 변경에 부당하게 관여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따지고 있다.

 이에 정 부시장과 윤 감사위원장에 대해서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광주지법은 지난 15일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치안에도 성평등 관점이 필요하다
 #만약 술집 화장실에서 여성이 용변을 보는 장면을 엿보았다면, 유죄일까 무...
 [편집국에서] 광주와 윤장현...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