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1.24 (금) 13: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박수·함성·눈물…5·18 기념식
양유진 seoyj@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05-19 06:00:00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 문을 통해 5·18기념식장에 입장하고 있다.

 제37주년 5·18민중항쟁 기념식은 별도의 비표나 신분증 제시 없이 누구나 출입할 수 있는 기념식이었다. 식의 분위기를 경직시키는 많은 경호나 경찰도 비교적 보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다른 시민들과 다를 바 없이 민주의 문을 통해 국립5·18민주묘지로 입장했다. 신분 고하 없이 안전검색대를 통과해야 하다 보니, 표창원 의원 등 가방을 들고 있던 정치인들이 미리 준비된 통로가 아니라 시민들이 통행하는 길로 입장해 언론사들을 당황시키는 웃지 못 할 상황도 벌어졌다.

 19년 만에 5·18민중항쟁에 참석한 대통령을 보기 위해 시민들이 구름떼같이 모여들며 장관을 이뤘다. 취임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받는 국민들의 사랑을 반증하듯, 광주 시민들은 준비된 의자도 부족할 만큼 많은 인파 사이에서 고개를 내밀었다. 대통령의 입장부터 식이 진행되는 내내 곳곳에서 “대통령의 얼굴이 보이지 않는다”는 안타까움 섞인 목소리들이 들려왔다.

 기념식의 주요 식순인 대통령 기념사가 진행되는 동안, 광주 시민들의 함성과 박수, 눈물이 쏟아졌다. 오월광주를 위로하고 진상규명을 약속하는 대통령의 한 마디 한 마디에 시민들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SNS에서는 “제 2의 대통령 취임식을 지켜보고 있는 것 같다”는 소감들이 쏟아졌다. 오월 가족들은 눈물을 터트렸다. 남편과 아들 등을 잃었던 오월 어머니들은 “37년간 어디에 말도 못하고 묵혀왔던 한이 조금이나마 풀리는 것 같다”며 “이제 하늘에 있는 가족들이 환하게 웃음을 지어주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자신이 태어나던 80년 5월18일 아버지를 잃었던 김소형 씨가 추모사를 읽으며 눈물을 보이자, 문 대통령이 자리에서 일어나 포옹으로 위로했다.

 기념식이 끝난 직후, 이름 모를 누군가에 의해 구 5·18묘역에는 앞서 간 민주열사들의 묘 앞에 신문 기사 스크랩물이 하나씩 놓였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알리는 기사였다. ‘당신들의 희생이 이 날을 만들었다’는 것을 말하려는 것 같은 프린트물들이 구 묘역을 방문한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양유진 기자 seoyj@gjdream.com
기념식 후에도 국립5·18민주묘지는 문재인 대통령을 보려는 시민들로 북적였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1884년 영국에서 일어난 이야기. 선원 4명이 구명보트에 올라 남대서양을...
 [청춘유감] 대한민국서 살아남아있는 청년의 편...
 [딱! 꼬집기] [딱꼬집기]도시생태맹들의 텃논...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