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0.20 (금) 18:34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택시운전사’가 알려준 광주의 진실
“온몸으로 울컥” “오월광주에 미안” 관람 후기 봇물
5·18 관심 높아져…독일 기자 힌츠페터 추모 발길도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08-07 06:00:00
▲ 영화 택시운전사 리뷰 포스터.

 영화 `택시운전사’가 막강한 흥행을 이어가는 가운데, 비극적 역사의 한 자락 5·18에 대한 전국민의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광주시민들은 “광주사람이니까 당연히 볼 영화”라며 입소문을 내고, 타 지역민들도 “좋아하는 배우가 출현해 기대가 된다”는 등 저마다의 이유로 영화관을 찾고 있는 것. 하지만 관람 후 감상은 “38년 전 그날의 광주를 가슴에 새기지 않을 수 없다”로 모아진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일 개봉한 택시운전사는 나흘 만인 이날 330여만 명을 기록하는 등 하루 평균 100만 관객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했다.

 ▲“역사적 교훈 성찰하는 계기됐으면…”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광주를 찾은 독일인 외신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의 실화가 영화 모티브다. 이 `푸른 눈의 이방인’을 서울에서 광주까지 태워준 택시 기사 만섭(송강호)의 시선에서 영화가 전개된다.  

 만섭은 `외지인’의 눈으로 광주의 참상을 목격하지만, 인간적 고뇌와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대다수가 `외지인’일 수밖에 없는 관객들이 영화에 쉽게 몰입하고 공감한 이유다.

 SNS 상에 관람 후기를 남긴 한 시민은 “택시운전사는 외부인의 시점에서 만들어진 영화라 비극의 현장 자체를 적나라하기 다루지는 않지만, 한숨과 눈물이 찔끔거려지는 것은 막을 수 없다”고 적었다.

 그날의 참상을 기억하는 광주시민들은 영화 감상평만으로 그치지 않고 영화가 5·18을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염원했다.

 김정호 변호사는 “5·18의 진실을 잘 모르는 세대와 다른 지역분들이 영화를 보고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생채기와 역사적 교훈을 함께 고민하고 성찰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시민은 “영화가 당시를 전부 담아내진 않았지만, 그래도 `광주’를 담고 있다”며 “주먹밥, 공동체, 정, 저항정신의 요소들이 돋보였다”고 평했다.

 영화 속 또 다른 외지인인 독일기자 피터에 관한 실화도 재조명을 받고 있다. “광주의 바람을 끝까지 알려 달라”던 광주시민들의 바람을 끝끝내 지켜낸, 이른바 `광주 비디오’를 존재케 한 실존 인물 힌츠페터가 모델이다.
 
▲18일 19시, 후원독자 대상 단체 관람
 5·18민주화운동기록물의 유네스코등재추진단장을 역임한 안종철 박사는 “힌츠페터 기자가 찍은 필름이 한국에 들어올 때까지 장장 7년이라는 세월이 걸렸다”며 “천주교 신부님이 독일 유학에서 돌아올 때 몰래 감춰 들어와서 대학가에 뿌려짐으로서 진실이 알려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에 건립된 고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비에 시민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5·18을 “어디서도 경험하지 못한 최초의 엄청난 슬픔과 서러움”이라 했던 힌츠페터는 지난해 1월 독일에서 투병 끝에 숨을 거뒀다. `죽으면 광주에 묻어 달라’는 유지에 따라 그의 머리카락과 손톱이 분청사기함에 담겨 광주시립묘지(5·18 구 묘역)에 안치됐다.

 한편 본보는 `후원독자의 날’인 오는 18일 오후 7시 메가박스 하남(콜롬버스시네마)에서 후원독자들과 함께 택시운전사를 관람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참여를 원하는 후원독자는 본보에 신청·접수한 뒤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문의 062-520-8000.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 윤장현 광주시장, ‘택시운전사’ 송강호 씨에 축전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1   트래백 0
 
정말 [x] (2017-08-08 10:16:15)
뭣이 진짜고 가짜인지 지만원에게 먼저 여쭤보고 진실을 알았으면 좋겠다 지만원 지만원 지만원





주말제안숲나들이생각하는교육
Gwangju News전라도맑은강 푸른산
인연나눔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실시간 뉴스
 광주시청 18층 문 잠근지 ‘5개월 만에’ 개방키로...
 5개 영화제 연대한 ‘2017 광주 영화 페스티벌’...
 [드림사랑방]광주전남녹색연합 물순환 에코투어...
 내부 고발의 말로? 요양병원 제보자 사직 위기...
 [광주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14>광산중 ‘교직원연수’...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