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2.15 (금) 06:0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시·구청, ‘아동복지교사’ 정규직화 즉각 실시하라”
민주노총 공공연대 “정부 방침 이행 해야”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2-05 17:59:55
▲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광주지부(공공연대 노조)는 5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와 5개 구청에 아동복지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공공연대 노조 제공>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광주지부(공공연대 노조)가 광주시와 5개 구청에 아동복지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공공연대 노조는 5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아동센터연합회가 아동복지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반대하고 채용권 요구를 주장하고 있어 유감”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공공연대 노조에 따르면, 정부의 공공기관에 해당하는 1단계 전환대상자 중 지역아동센터 파견 아동복지교사가 포함됐다. 아동복지교사는 5개 구청에서 기간제 신분으로 고용하고 있다.

광주시 5개구에는 200여명의 아동복지교사가 기초학습을 비롯한 영어, 독서, 예체능계로 구분돼 학습지도 및 생활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아동복지교사 노무행정관리, 사례관리, 돌봄 필요 아동을 발굴하는 업무는 6명의 지역사회복지사가 맡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공연대 노조는 “광주지역의 지역아동센터연합회가 ‘아동복지교사 채용권을 지역아동센터가 갖게 할 것’과 ‘각 센터에 한명씩 아동복지교사를 배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아동복지교사 입장에서는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 말”이라고 반발했다.

이들은 “이미 일부의 센터에서는 내년 고용 문제를 아동복지교사에게 거들먹이면서 채용 여부를 놓고, 회유 협박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지역아동센터가 선생님을 직접 채용한다면 채용과정에서 자기사람을 심는 온갖 비리의 온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광주지역아동센터연합회에는 “참복지를 위한다는 타이틀에 걸맞는 아동센터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시기 바란다”며 채용권 요구 사항 철회를 촉구했다.

공공연대 노조는 마지막으로 5개 구청을 향해 “국가정책으로 확정된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계약기간이 만료되기 전 연내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지역사회복지사를 포함한 아동복지교사의 정규직화를 즉각 시행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1   트래백 0
 
무심 [x] (2017-12-07 10:53:41)
지난 11년 동안 광주지역의 지역아동센터의 운영 환경은 급속도로 좋아졌습니다. 센터 운영비는 물가상승률을 고려해 꾸준히 오르고 생활복지사의 임금도 수십만원이 올랐고 매달 처우개선비도 받습니다. 아동복지사의 급여는 십 년 넘게 단 오만원도 오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매년 재계약이라는 설움마저 감수해왔습니다. 고용을 안정하고 처우 개선을 하면 뛰어난 실력을 가진 젊은 사람들도 아동복지교사를 많이 지원하게 될 겁니다. 센터 운영환경이 좋아져 급속도로 광주에 늘어나는 지역아동센터처럼 말입니다.





[딱꼬집기]맥락, 그 전면긍정과 전면부정의 위험성
 열차시간 임박하여 송정역에 도착하였다. 역 주차장은 만 차! 서둘러 맞은 ...
 [청춘유감] 기독교, 동성애 그리고 에이즈 낙...
 [편집국에서]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