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26 (수) 17:3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한빛원전 “작은 사고도 광주시에 신속히 알리겠다”
10일 현장 방문 시의회 행자위에 약속
석기영 본부장 “걱정 끼쳐 죄송”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6-10 18:02:16
▲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10일 한빛원전을 찾아 전력생산시설 등을 둘러보고 있다.<광주시의회 제공>

전남 영광 한빛 원자력발전소(이하 한빛원전)가 원전과 관련한 작은 사고라도 발생할 경우 이를 광주시에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10일 광주시 시민안전실 관계자들과 함께 한빛원전 현장방문을 진행했다.

행정자치위원회 위원 등은 이날 한빛원전 전력생산시설을 찾아 방사능유출 등 안전실태를 확인·점검하고 전력생산 시설을 찾아 본부장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석기영 한빛원전 본부장은 “지난 5월10일 1호기 고장으로 광주시민들게 걱정을 끼쳐드리고, 시의회까지 방문하도록 한데 대해 사과한다”며 “앞으로는 작은 사고라도 광주시와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석 본부장은 “원자력발전소의 사고는 국민들에게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발생 원인과 대책을 즉각 알리지 못하고 국가원자력안전위원회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면서도 “방사능에 대한 광주시민들의 우려가 크기 때문에 앞으로는 허가 받는 사항을 제외하고는 사실관계 위주로 광주시에 신속하게 알려서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광주시는 최근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 열출력 사고와 관련해 문제가 일어난 지난 5월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22시02분경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를 수동정지했다’는 문자를 받았지만 ‘안정상태로 유지하고 있으며 방사성 영향은 없다’는 문자만 받았을뿐 자세한 사고 경위나 후속 조치 등에 대해선 전혀 상황을 공유 받지 못했다.

광주시는 민선6기때부터 한빛원전과 ‘핫라인’을 가동해 사고에 신속히 대응한다고 밝혔으나 이번에 광주시가 받은 문자는 주민들도 신청하면 받을 수 있는 정도의 수준이어서 “핫라인이 유명무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이날 현장방문을 통해 한빛원전 측에 원전 운영 및 사고와 관련한 정보 공유를 요구했다.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광주시가 한빛원전에서 30㎞ 밖에 있다는 이유로 사고가 나도 아무런 정보를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비상상황인 청색경보가 아니라도 광주시에 정확한 정보를 알려야 대책을 세울 수 있다”며 ‘핫라인’ 상시가동을 주문했다.

김익주 위원장은 “7월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한빛원전의 안전에 대해 광주시민들의 걱정과 우려가 크다”며 “시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사소한 일이 생겨도 정확한 정보를 광주시 시민안전실에 알려 달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월10일 한빛원전 1호기의 재가동 시험 중 열출력이 기준치인 5%의 3배가 넘는 18%까지 폭증했으나 12시간이나 가동한 뒤 수동정지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파장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서는 현재 원자력위원회가 구체적인 원인을 조사 중이며, 그 결과가 나오는 대로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낙태죄 폐지 이후 상상하기
 지난 4월 11일 헌법재판소에서 ‘낙태죄 헌법불합치’판결이 내려졌다. 19...
 [딱! 꼬집기]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