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16 (월) 15:4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상생 고리서 ‘걸림돌’로, 광주·전남 ‘공항 딜레마’
군공항 이전 25일 상생발전위 논의 ‘난망’
민간공항도 제자리 “올해 회의 두차례뿐”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11-15 06:05:02
▲ 군공항 이전 논의가 난관에 봉착하면서 민간공항 논의까지 지지부진해 공항 문제가 광주·전남 지역간 상생의 아킬레스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광주공항에서 이륙하는 민항기 모습.<광주드림 자료사진>

 광주 군공항 이전을 비롯한 ‘공항 문제’가 광주·전남 상생의 최대 ‘아킬레스건’으로 떠올랐다는 지적이다. 상생발전위원회에서는 사실상 군공항 이전 논의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고, 광주시와 전남도, 무안군이 협약까지 체결한 민간공항 이전도 최근 들어 관련 회의가 자주 열리지 않는 등 지지부진한 것.

 14일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의 광주시 군공항이전추진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정무창 광주시의원(광산2)은 “군공항이전 및 민간공항·무안국제공항 통합 내용이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 24개 협력과제에 포함됐지만 1년간 실질적인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민선7기 들어 광주·전남이 상생을 다짐하기 위해 상생발전위원회를 통해 24개의 협력과제를 선정했지만 완료된 과제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개최 협력과제, 전남 도유지를 활용한 귀농·귀촌인 영농교육 협력, 의료관광산업 활성화 공동 협력, 지방통합방위회의 통합 운영 등 4개 뿐이다.

 광주민간공항과 무안국제공항 통합, 광주 군공항 이전, 한전공대 설립, 혁신도시 공동발전기금 조성, 국립심혈관질환센터 유치 등 상생발전위원회의 역할이 필요한 주요 현안들은 정작 제대로 된 논의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특히, 광주 군공항 이전의 경우 광주시의 ‘정보수집’ 논란으로 전남도와 무안군이 격하게 반발하면서 대화 길 자체가 막힌 상태다.

 25일 약 1년만에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주시청에서 상생발전위원회를 열 예정이나 이때도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는 다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 11월6일 광주시청 협업회의실에서 2019광주·전남상생발전협의회 관련 실무협의 회의를 통해 신규협력과제로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추가이전 공동대응, 광주하남∼장성삼계 광역도로사업 등 5개 과제를 잠정적으로 선정했으나 민감한 사항은 불똥이 튈까봐 양시도가 말을 아낀 것.

 지난해 8월20일 광주시와 전남도, 무안군이 ‘무안공항 활성화 협약’을 체결한 민간공항 통합 문제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8월20일 오전 전남도청 정약용실에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김산 무안군수,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민간공항 이전 협약에 참여한 김산 군수는 이로부터 4개월이 지난 18일 광주 군공항의 무안 이전에 대해선 반대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광주시 제공>

 김점기 광주시의원은 “민간공항 이전과 관련해 지난해에는 실무협의회와 TF팀 회의 등 5개월 동안 6차례나 회의가 열렸지만 올해는 11개월 동안 회의가 단 두 차례 열렸다”고 밝혔다.

 광주시의 ‘조건없는 이전’ 약속으로 세 지자체가 2021년까지 광주공항 국내선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하기로 손을 잡았지만, 결국 군공항 이전을 둘러싼 갈등 분위기에 맞물려 민간공항 통합 논의 역시 위축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은 “지난 7월 2차 회의에서 공항 명칭 변경 등에 대한 건의가 제출된 후 광주시와 전남도는 실무협의회 안건 및 회의자료에 대한 요청 공문만 주고 받았다”며 “광주시가 지난 9월과 10월 실무협의회 개최를 요청했지만 전남도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건없는 이전을 약속한 광주시가 이제와 공항명칭 변경, 광주시민 접근성 개선 방안을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전남도가 불만을 갖고 회의를 외면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우려된다”며 “섣부른 협약이 낳은 후폭풍이 되지 않도록 설득력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무창 의원은 “25일 개최되는 상생발전협의회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고 서로 상대를 존중하는 자세를 통해 광주·전남 시도 상생과 지역 발전을 위해서 허심탄회하게 입장을 밝히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치안에도 성평등 관점이 필요하다
 #만약 술집 화장실에서 여성이 용변을 보는 장면을 엿보았다면, 유죄일까 무...
 [편집국에서] 광주와 윤장현...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