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21 (금) 06:0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시 “감염병·화재·교통사고·식중독 조심하세요”
빅데이터 활용 2월 안전사고 주의 당부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2-10 16:43:51
▲ 이용섭 광주시장이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기관인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을 찾아 검사과정 등을 현장점검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자가 계속 추가 발생함에 따라 2월에는 감염병, 화재, 교통사고, 식중독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감염병 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환자 분율의 경우 2020년 4주차(1월19~25일)가 40.9명으로 전주(42.4명)에 비해 감소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세계적으로 급속하게 확산됨에 따라 지난 1월27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상향조정되자 시 재난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다.

또 방학기간 해외여행객으로 홍역, 세균성 이질, 뎅기열, 황열 등 해외감염병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돼 예방접종을 철저히 하고 30초 이상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할 것을 권고했다.

해외여행객은 출국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해당 국가의 감염병 발생정보와 예방요령을 반드시 확인하고 해외여행 후 발열, 발진, 호흡기 증상 등 의심 증상 발현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문의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현재 광주시는 감염병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자치구, 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 광주지역 지난해 2월 발생한 화재는 총 72건으로, 광산구 26건(36.2%), 북구 23건(31.9%) 등이 발생했다. 발생장소는 주택 및 아파트 등 주거 27건(37.5%), 음식점 11건(15.3%) 등이었으며, 발생원인은 부주의가 36건(50%)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광주시는 화재의 50%가 부주의로 발생하고 있어 화기 취급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전열기 사용 시 가연물 접근 금지, 외출 시 전열기 전원은 반드시 차단, 단독콘센트나 전류차단 기능을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교통사고는 지난해 8108건이 발생해 부상 1만2899명, 사망자 50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12월 발생건수는 742명(9.2%), 부상 1234명(8.8%), 사망자 3(6%)명 등이다.

분야별로는 고령자 1234건(15.2%), 부상 72명(8.4%), 사망자 1건(25%)이었으며, 어린이는 424건(5.2%), 부상 563명(4.4%) 사망자 2명 등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최근 3년 간 광주지역에서 식중독환자는 총 16건 159명이 발생했으며, 겨울철에는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발병환자가 많으므로 영하의 온도에서도 장시간 생존하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주의해야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오염된 물로 씻은 채소·과일류, 어패류를 섭취한 경우 발생함에 따라 손씻기, 어패류 가열해 섭취하기, 물 끓여 마시기 등을 통해 예방해야 한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