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16 (월) 06:0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최고위원 복귀 앞둔 김순례, 정치권 “한국당 5·18망언 면죄부”
송갑석 “한국당 무책임, 합당한 징계
밟아 재발 막아야”
장병완 “한국당 5·18 영령에
씻을 수 없는 죄 짓는 것”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7-17 17:58:51

5·18민중항쟁에 대한 망언으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은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18일 최고위원직 복귀를 앞둔 것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국회의원(광주 서구갑)은 17일 “5·18 망언으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은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를 앞두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괴물옹호’ 수구정당임을 스스로 또 한번 증명했다”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에 빗댄 김순례 의원,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는 이종명 의원, 5·18 만큼은 (자칭)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는 김진태 의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징계는 논란을 회피하기 위한 겉치레에 불과했다”며 “이들 괴물 3인방에 대한 국민들의 제명 요구를 뭉개고, 오히려 이들을 감싸는 행태는 자유한국당의 변하지 않는 본성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 신분으로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고 모욕한 이들이 합당한 징계를 받고, 이러한 일들이 더는 재발해서는 안 된다”며 “국회 차원의 5·18 망언 3인방 징계, 5·18 왜곡처벌법 처리와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등 역사왜곡에 따른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도 “김순례 의원의 최고위원 복귀는 어불성설이다”며 “이는 5·18 망언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겠다는 자유한국당의 꼼수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7일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5·18에 대한 망언한 3명의 자유한국당 의원 중 김순례 의원의 징계가 18일 종료된다”며 “그냥 이대로 한국당 최고위원으로 잔류한다면 5·18특별법과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에 대한 한국당의 처리 방향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 진정으로 5·18을 제대로 이해한다면 하루속히 의총을 열어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처리하고 5·18 망언 의원을 당의 지도부로 인정해선 안 된다”며 “또 공중분해된 국회 윤리특위를 하루속히 재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광주시민은 물론 국민들은 헌법과 민주주의를 정면으로 무시한 5·18 망언 의원들을 국회의 일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요구하고 있다”며 “한국당이 솜방망이 징계로 5·18 망언 사태를 유야무야 넘긴다면 5·18 민주 영령들과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진상규명위원회의 즉각적인 가동과 5·18 역사왜곡 처벌법 통과 등의 신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와 윤장현
 한 사람의 이력을 정리해 봅니다.  광주서중 3학년인 60년대 독서회...
 [딱! 꼬집기]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