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21 (월) 17: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검찰 행정부시장 자택도 압수수색…민간공원 수사 속도
관련자들 피의자 신분 조사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10-01 10:51:10
▲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광주드림 자료사진>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시청, 광주시의회 의장실, 광주도시공사에 이어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윤영렬 광주시 감사위원장 자택도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1일 광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지난 9월27일 정 부시장, 윤 감사위원장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은 중앙공원 1지구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포기와 관련해 광주도시공사에 대한 압수수색이 있었던 날이기도 하다.

검찰은 정 부시장 등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서류 등을 확보했다.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대상인 중앙공원 1지구와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 변경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전방위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검찰은 관련자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중이다.

최근 광주시에 수사개시 통보서를 보낸 상태다. 검찰은 공무원에 대한 수사 시 10일 이내에 피의자 또는 피고발인이 특정된 수사개시 통보서를 발송한다.

이를 통보받은 공무원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다.

구체적 대상은 밝히지 않았지만 정 부시장을 비롯한 윤 감사위원장, 관련 공무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검찰은 관련자들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에 선 ‘끝장’에게
 아침저녁으로 쌉상한 기운이 돌더니, 가로수가 먼저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편집국에서] 의원님들 ‘밥값’ 하셔야죠...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