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08.17 (목) 19:34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검정고시 보는 날…‘다른’ 길 걷는 청소년들
광주 학교밖·대안학교청소년 767명 지원, 전체 70%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08-11 06:05:01
▲ 지난 9일 광주공고에서는 올해 마지막 고졸 검정고시가 진행돼, 총 1131명이 지원했다.

 “결과요? 당연히 자신 있습니다. 열심히 한 만큼 결과로 나오지 않을까요?”

 광주의 한 대안학교에 재학 중인 채강훈 군은 지난 9일 광주공고에서 진행된 ‘고등학교 졸업학력 검정고시’에 응시했다.

 채 군은 7교시까지 이어진 장시간의 시험시간에도 불구하고, 지친 기색 없이 시험결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공교육보다는 비교적 자유로운 면학 분위기의 대안학교라지만, 검정고시라는 길을 선택하고 준비해 온 노력을 자부하기 때문이다.

 “영화감독이 꿈이라서요. 기회가 된다면, 영화 관련 학과에 진학하고 싶습니다. 영화만큼은 누구보다 많이 봤을 거예요.”

 입시를 준비하려는 채 군은 수시 전형에서 내신점수로 반영될 수 있는 검정고시를 택했다. 대안학교 학생들이 검정고시라는 방법 외에도 학력 인증이 되는 교육과정을 이수할 수는 있다.

 “다른 친구들(공교육 학생들)보다 공부를 조금 덜 했을 순 있어요. 하지만 저는 학교 밖에서 여행을 많이 했고, 많은 사람들을 만났어요. 그러면서 처음 본 사람들과 친해지는 법을 배웠고요.”
 
 ▲도시락·간식 지원 등 응원물결…진로·진학 상담도

 공교육을 떠난 청소년들은 대안학교나 학교밖지원센터 등을 찾아 진학·진로를 찾기도 하고, 학원을 다니며 공부한다. 혼자 집에서 홈스쿨링을 하는 청소년들도 많다.

 이들 대부분은 학력 인증을 위해 검정고시에 응시하고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검정고시 반세기, 반성과 미래전망(2013)’ 책자에 따르면, 검정고시 응시이유를 묻는 질문에 47.7%가 `졸업장을 받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올해 2회 광주지역 고졸 인증 검정고시 지원자 현황(광주시교육청 제공)을 살펴보면, 응시자 1131명 가운데 767명이 13세부터 19세까지의 청소년들이다. 지난 4월 진행된 1회 검정고시에서도 응시자 1141명 중 730명이 청소년이었다. 검정고시는 매년 두 차례 실시된다.

 원래 검정고시 제도는 정규 학업 이수시기를 놓친 만학도를 위해 도입됐는데, 이제는 청소년 응시생이 70% 정도를 차지하는 셈이다.

 이날 검정고시 보는 청소년들을 응원하기 위해 광주공고 교문 앞에 대형 부스 한 동이 세워졌다. 광주시학교밖지원센터에서 간식, 점심도시락 등을 지원하고 간단한 상담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세운 것이다.

 광주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박윤범 정책운영팀장은 “센터를 이용하는 청소년들만 해도 이번에 200여 명이 검정고시를 치르게 됐다”며 “공교육을 떠나 공부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최대 규모로 모이는 자리인 만큼 센터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들을 안내하고 소속감을 주기 위해 응원을 왔다”고 설명했다.
 
 ▲“교육권 박탈 않도록 차별 없는 정책 지원 절실”

 광주는 2014년부터 광주시를 비롯해 각 5개구별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등 공교육을 떠난 청소년들을 위한 시설들이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운영 사무실을 두고 있을 뿐 실제로 청소년들이 이용할 수 있는 물리적인 공간과 재원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학교밖청소년인 A양은 “입시를 위해 인문계 고등학교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중학교 때 성적으로 원하는 학교로의 진학이 어려워 검정고시를 택했다”며 “막상 학교를 그만두고 공부를 하려하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몰라 방황했었다”고 털어놨다.

 A양은 “다른 선택을 했을 뿐이지 우리도 똑같이 하고 싶은 일도 있고 그 꿈을 위해 노력 중”이라면서 “학교를 다니지 않더라도 필요한 교육이나 상담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광주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서 검정고시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차린 부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주말제안숲나들이생각하는교육
Gwangju News전라도맑은강 푸른산
인연나눔
[딱꼬집기]양성평등, 의식과 제도의 관계
 얼마 전 TV에서 손아람 작가의 짧은 강연을 듣게 되었다. 거리에 모인 사...
 [편집국에서] 광프리카 탈출, ‘살수’밖에...
 [청춘유감] 청춘, 유감을 표한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실시간 뉴스
 전남소방, 소방공무원 132명 추가 채용...
 광주교대 학생회 “비정규직 강사제도 폐지해야”...
 [날씨]다시 더위…일부 소나기...
 [드림사랑방]광주문화재단 단편영화 공모전 ...
 전남서 사용금지 ‘피프로닐’ 계란 확인...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