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3 (금) 13:49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광주 선운중, ‘걸어서 세월호까지’ 도보기행
‘별들이 걷는다 - 세월호 도보기행’
9.3km구간 추모·안전 사회 캠페인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4-15 16:40:46
▲ 선운중학교는 지난 13일 전남 진도 및 목포 일원으로 인성교육중점학교 프로그램 ‘별들이 걷는다 - 세월호 도보기행’을 진행했다. <선운중 제공>

광주 선운중 학생과 학부모들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진도를 걷는 도보기행을 실시했다.

선운중학교는 지난 13일 전남 진도 및 목포 일원으로 인성교육중점학교 프로그램 ‘별들이 걷는다 - 세월호 도보기행’을 진도 경찰서 협조를 얻어 운영했다고 밝혔다.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캠페인 활동과 세월호 희생자 추모 및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실들에 대한 규명을 주요 골자로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등 85명이 진도군 임회면 행정복지센터에서 팽목항까지 9.3km를 걸었다.

중간 도착지인 기억의 숲에서 추모 활동 후 팽목항에 도착, 기억관(옛 분향소)에서 추념식을 열었다.

가족 쉼터에서 진행된 추모 공연과 유가족 간담회는 타인의 슬픔에 대한 공감과 사회적 문제에 있어서 청소년의 적극적 관심과 참여를 다짐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는 평가다.

학생들이 민주 시민으로서의 자질을 경험을 통해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팽목항 등대에서 동거차도 사고 해역을 향하여 ‘기억과 진실, 잊지 않겠습니다’를 모두 함께 외친 후 목포 신항에 직립된 세월호를 참관하며 희생자 넋을 위로하는 노래를 합창하고 일정을 마무리했다.

특히 이날 점심은 학생들이 가정에서 챙겨온 식기구에 배식을 받아 식사를 하였는데, 이는 평소 환경 교육을 중요시 하는 선운중학교의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는 작은 실천이기도 했다.

선운중학교 조현숙 교감은 모든 일정을 함께한 후 마무리하며 “이번 경험이 공감 능력과 직접 실천하는 민주시민의 자질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 앞으로 더 나아가 세계 속의 선운중학교 학생들이 되어 더 반짝이는 별이 되자”라고 밝혔다.

이하민 학생은 “기억관(옛 분향소)이 1년 전과 많이 달라져 눈물이 계속 나왔다. 하루 빨리 팽목항에 옛 분향소를 대신할 수 있는 기억 공간이 마련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