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20 (목) 18:24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조선대 박사과정 김민교씨 경향신문 신춘문예 평론부문 당선
‘남성 성장소설을 넘어서:
위안부 피해자를 재현한다는 것’ 출품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1-23 15:15:37
▲ 조선대학교 인문과학대학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김민교씨.

조선대학교 인문과학대학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김민교씨가 ‘2020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됐다.

김민교씨는 ‘이소’라는 필명으로 ‘2020 경향신문 신춘문예’ 평론부문에 평론 ‘남성 성장소설을 넘어서: 위안부 피해자를 재현한다는 것’을 출품하여 당선됐다.

시상식은 지난 1월 14일 서울 중구 정동 경향신문사에서 진행됐다.

당선작 ‘남성 성장소설을 넘어서: ‘위안부’ 피해자를 재현한다는 것’은 소설 작품 중 ‘위안부 피해자’ 재현 서사가 품고 있는 문제적인 지점, 즉 타인의 고통을 부인하거나 그것을 성장의 기회로 전환시키는 서사의 욕망을 비판적으로 고찰하고 그 대안을 모색하는 내용이다.

김민교씨는 약학과를 졸업하고 과거에 약사로 일했다. 그는 암병동에서 일하면서 안타까운 비극에 무뎌지는 삶이 힘겨웠다. 공부를 다시 시작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중 조선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김형중 교수의 강연을 인상 깊게 들었다. 이후 그는 조선대학교에서 국문학을 공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를 재현한 소설을 박사 논문 주제로 삼았고, 이번 당선작은 논문의 일부다.

김씨는 “광주민주화운동, ‘미투운동’ 등 사회적 사건을 재현한 문학에 관심이 많다. 재현이나 재현 불가능성에 대해 공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차승기 국어국문학과 학과장은 “김민교 학생이 작품에 대한 깊은 성찰과 연구를 통해 큰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