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2.15 (금) 14:31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광주 초등교사 임용 대란…사상 최초 한자릿수
정원 감소·대기자 적체 등 “수급대책 실패” 지적
“인구 감소 분석 선발인원 예측하고 대처해야”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08-06 18:45:19
▲ 광주시교육청이 내년 초등교사 선발인원을 5명으로 발표해 교육대학교 학생들의 반발이 거세다. 사진은 광주교육대학교 전경.<광주드림 자료사진>

 초등교사 임용대란으로 인해 광주지역 교육대학생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내년 초등교사 선발인원이 5명에 불과해 임용고시를 준비하던 교대생들의 눈앞이 캄캄해진 것. 교원 수급 대책에 실패한 교육당국을 향해 책임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지난 3일 광주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공립학교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 경쟁시험 사전예고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초등임용 인원은 유치원 25명, 초등 5명, 특수(유치원·초등) 5명 등 35명이다.

 논란이 된 초등 선발 인원은 5명으로 광주지역 공립 초등학교 채용 인원이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광주에서는 초등교사 인원이 2014년 전년도 대비 59명이 줄어든 300명 모집을 시작으로 2015년 125명, 지난해 20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교육부가 학령인구 감소를 이유로 올해 광주지역 초등학교 교사 정원을 4831명에서 4807명으로 24명 줄이면서 후폭풍이 컸다.

 더욱이 2014년부터 발령 받지 못한 임용 대기자가 76명에 달하는 상황. 임용 명부 유효 기간 3년을 앞둔 대기자 32명에 대한 임용 취소 사태가 예상돼 우려가 크다.

 이에 광주교대 총학생회는 지난 4일 광주시교육청을 방문해 교원 수급정책 실패에 대해 항의하고 대책을 촉구했다.

 서울에서도 초등교사 임용규모를 작년 대비 8분의 1로 대폭 감축하면서 교대생들이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측은 “현재 3년째 임용 대기 중이어서 자격 취소 위기에 놓인 32명에 대해 기간 안에 임용될 수 있도록 책임지고 추진하겠다”며 “1수업 2교사제와 같은 정책적 방안을 교육부에 요구하고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1수업 2교사제도는 초등교원 수급 조절 대책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다음 달 14일까지 선발 인원을 확정해야 하기 때문에 당장 추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교원 선발 인원을 적절히 줄이지 못한 것은 명백한 정책 실패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학령 인구 감소는 상수에서 통계 추이를 분석하면 대처가 가능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선발인원 예측이 불가능해진 상황에서 임용시험 3개월 전에 고지할 게 아니라 교대 입학생을 선발할 때 미리 대강의 선발 인원을 예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편 전국 초등교원의 정원은 2013년 15만595명에서 올해 14만 8245명으로 2000명 이상 감소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맥락, 그 전면긍정과 전면부정의 위험성
 열차시간 임박하여 송정역에 도착하였다. 역 주차장은 만 차! 서둘러 맞은 ...
 [청춘유감] 기독교, 동성애 그리고 에이즈 낙...
 [편집국에서]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