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15 (화) 19:13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경제
백화점서 굴비 ‘한 두름’이 사라지는 까닭
광주신세계 20마리 대신 14마리 엮음 판매
2인·3인 중심 밀레니얼 가족 증가 추세따라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5-14 11:18:38
▲ 사진 제공=광주신세계.

1인 가구 등 가구 구성원이 줄어드는 현상에 따른 소포장 상품 증가가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백화점업계 굴비 판매에서도 이같은 흐름이 반영된 제품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앞으로 백화점·마트 등 수산 코너에서 ‘굴비 한 두름’이라는 단어를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신 등장한게 ‘1엮음’이다. 두름은 20마리, 엮음의 기본 단위는 14마리다.

14일 광주신세계에 따르면, 오는 17일(금)부터 굴비를 세는 고유명사인 ‘두름’이란 단위를 없애기로 했다.

소가족 중심의 사회 트렌드에 맞춰 굴비 20마리를 묶어 판매하던 두름 대신 14마리를 묶은 ‘1엮음’이라는 새로운 단위를 제시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굴비 한 세트를 의미하는 ‘두름’은 조기나 물고기를 짚으로 한 줄에 열 마리씩, 두 줄로 엮은 것으로 4인 이상의 식구가 한 끼에 3~4마리씩, 최대 두 달에 걸쳐 소비하는 양으로 알려져 있다.

문제는 현재와 같은 2인 또는 3인 중심의 밀레니얼 가족에게 길게는 석 달 이상에 걸쳐 소비하는 한 두름은 굴비의 양과 더불어 보관시 상품의 훼손, 냄새 등의 문제가 컸다는 점이다.

이에 신세계는 밀레니얼 가족도 두 달 내에 맛있게 굴비를 소비할 수 있도록 14미(1엮음)외 10미 등으로 굴비의 수량을 조정해 굴비 소비 촉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또 17일부터 6월 2일까지 ‘신세계 햇 굴비 대전’을 열고 봄굴비 2호 10만 8천원(1.4kg/14미/정상가 15만5천원), 참굴비 3호 5만 6천원(1.2kg/14미/정상가 9만 4천원) 등 최대 40% 할인된 가격에 햇 굴비를 선보일 예정이다.

광주신세계 최택열 식품팀장은 “2인·3인 등 세분화 되어 가는 가족 구성 트렌드에 맞춰 소포장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맞춤형 상품을 더욱 많이 기획해 산지와의 상생은 물론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 선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 2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타현황에 따르면 2인 가구는 전년 동기 대비 4.19% 늘어난 22.45% 비중을 차지했으며, 3인 가구는 0.63% 늘어난 18.03% 비중을 차지했다.

이와 반대로 올해 2월 기준, 4인 가구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한 16.85%로 집계돼 최근 1년 간, 가족 구성원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구성원이 줄어드는 사회적 현상은 백화점 식품관의 신선식품 포장에도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소포장·저중량 과일/채소 등이 신선식품 코너에서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전체 신세계백화점 청과 코너에서는 기존 3kg 내외의 박스 단위 과일 상품 대신 1kg 이하의 소단위 팩포장 상품과 낱개 판매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23% 가량 신장했으며 소포장·낱개 판매 상품 수를 지난해보다 13% 가량 늘렸다.

수박의 경우 7~8kg 크기의 큰 수박 2kg 내외의 특수 수박 또는 조각 상품으로, 800g~1kg 사이 팩포장으로 판매하던 체리 등의 과일도 300g~500g 사이로 줄이는 등 소포장 과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

또 야채의 경우 4개를 묶어 판매하던 파프리카도 3입 상품으로 소개되고 있으며 미니 파프리카, 미니 단호박 등 ‘미니어쳐 상품’도 최근 각광받고 있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수능감독관에게 키높이 의자를 허하라!
 수능은 국가기관이 주관하는 공신력있는 고사로서 모든 고사의 롤모델이다. 수...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