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2.15 (금) 06:0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스포츠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최규순 돈거래’ 제재금 확정
김현 hyu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1-29 11:58:36
KBO는 최규순 전 심판에게 돈을 빌려준 기아타이거즈 직원 2명에게 상벌위원회를 통해 제재금 100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KBO는 28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규약 제 155조 1항에서 리그 관계자들끼리 돈을 빌려주거나 보증을 서는 행위를 명백히 금지하고 있다”며 “이를 위반한 기아타이거즈 직원 2명에게 규약 제 157조 1항에 의거 각각 1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기아타이거즈는 지난 2012년과 2013년에 현 직원 2명이 각 100만원씩을, 삼성라이온즈는 이미 퇴직한 전 직원이 지난 2013년에 400만원을, 넥센히어로즈는 퇴직한 전임원이 지난 2013년에 300만원을 최규순 전 심판에게 개인적으로 대여한 바 있다.

삼성라이온즈 전 직원과 넥센히어로즈 전 임원은 지난 2016년 퇴사해 제재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또한 기아타이거즈와 삼성라이온즈, 넥센히어로즈 구단에도 임직원 관리소홀의 책임을 물어 KBO 규약 부칙 제 1조에 의거 1,0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하였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맥락, 그 전면긍정과 전면부정의 위험성
 열차시간 임박하여 송정역에 도착하였다. 역 주차장은 만 차! 서둘러 맞은 ...
 [청춘유감] 기독교, 동성애 그리고 에이즈 낙...
 [편집국에서]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