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3.22 (금) 18:22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빗살무늬토기의 비밀]6000년 전 암사동 신석기인이 그린 서울 하늘 뭉게구름<2>
김찬곤
기사 게재일 : 2019-03-15 06:05:02
▲ <사진88> 이집트 선왕조(Predynastic) 시대. 기원전 3500∼3100년 그릇. 높이 30cm. <사진89> 빗살무늬토기. 서울 강동구 암사동. 높이 20.8cm. <사진90> 《육서통》의 수(水) 글자. <사진91> 서울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높이 38.1cm. 국립중앙박물관. <사진92> 서울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조각. 국립중앙박물관. <사진96> 서울 강동구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조각. <사진97> 채색 바리. 샤오허옌문화(小河沿文化).

암사동 신석기인과 중국 샤오허옌 신석기인
 
 중국 샤오허옌 신석기인이 빚은 그릇(<사진97>)을 보면 <사진89, 91> 암사동 세모형 빗살무늬토기처럼 아가리 쪽에 경계(파란 하늘)를 짓고 그 위에 ‘하늘 속’을 그렸다. 하늘 속에 ‘반원형 구름’이 위아래로 있고 그 사이마다 빗줄기(雨)를 그렸다. 그들은 하늘 속에 구름과 비를 아주 그려 넣은 것이다. 그에 견주어 암사동 신석기인은 구름싹 또는 수분(水)을 짧은 빗금(<사진89, 91>)으로 새기거나 위 <사진96>처럼 그믐달 모양 무늬를 찍었다. 이 구름싹이 천문(天門)을 통해 나와 우리가 눈으로 보는 구름이 되고, 그 구름에서 비가 내리는 것이다(<사진92> 참조).

 나중에 다시 자세히 다루겠지만, 중국 신석기인 또한 한반도 신석기인이 그랬던 것처럼 그릇에 무늬를 그릴 때 먼저 경계(파란 하늘)를 짓고 ‘하늘 속’과 파란 하늘 아래에 구름과 비를 그리거나 새겼다. 이러한 중국 신석기 그릇으로는 씽롱와(興隆窪, 기원전 6200∼5400), 앙싸오(仰韶, 기원전 5000∼2000), 마지아야오(기원전 3500∼2000), 씨야지야디앤(夏家店하층, 기원전 2000∼1400) 문화를 들 수 있고, 청동기 시대로는 신뎬(辛店, 기원전 1500∼1000) 문화를 들 수 있다.

 <사진96>을 보면, 암사동 신석기인은 ‘하늘 속 물(水, 수분)’을 그믐달 모양으로 표현했다. 우리 신석기학회에서는 이 무늬를 보통 ‘조문(爪文 손톱조·무늬문)’이라 하고, 암사동 신석기인이 정말 손톱으로 찍어 무늬를 냈다고 말하고 있다. 이렇게 볼 수도 있지만 <사진96>의 ‘하늘 속 물’과 ‘반타원형 구름’ 점무늬를 보면 새기고자 하는 무늬에 따라 무늬새기개를 따로 만들어 새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무늬 한두 개는 손톱으로 새길 수 있지만 이 많은 무늬를 손톱으로 일일이 새기기는 힘들다. 또 자세히 보면 손톱으로는 이런 무늬가 나오기 힘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마 조개껍데기 뾰족한 곳을 뭉툭하게 갈아 찍었을 것이다.

 <사진98> 스페인 이베리아 옹관. 기원전 6-5세기. <사진99> 발렌시아 올로카우(Olocau) 단지. 기원전 3-2세기. <사진99>를 보면 몸통 위로 경계(파란 하늘)를 두르고, ‘하늘 속’에는 비(雨)가 차곡차곡 쌓여 있는 듯한 무늬와 그 비가 밖으로 나오고 싶어 하는 몸짓(運動)을 지그재그로 그렸다. 그리고 경계 아래로는 반원형 구름과 빗줄기를 그렸다. <사진98> 뼈 항아리는 옹관이기 때문에 손잡이가 별 소용이 없는데도 겹으로 반원형 구름 모양으로 달았다. 만물생성의 기원인 구름(水)에서 태어났으니 구름으로 돌아가 다시 태어나라는 염원이다. 이 같은 내세관은 한반도 청동기 옹관과 거의 같다고 할 수 있다. 스페인 발렌시아선사시대박물관.

용과 말의 기원은 구름싹
 
 구름싹 무늬는 이로부터 4500년이 지나 신라 금관에서 볼 수 있다. 암사동 신석기인이 그릇 평면에 새긴 구름싹을 신라인이 3차원 입체로 만든 것이 바로 곡옥(曲玉 굽을곡·옥옥)인 것이다. 요즘은 곡옥이란 이름이 ‘조문(爪文손톱조·무늬문)’처럼 무늬의 형태만 말해 줄 뿐이라면서 ‘옥룡(玉龍)’이라 한다. 신라 금관에 수없이 달려 있는 곡옥(구부러진 옥)을 용의 원시 형상으로 보는 것이다. 그런데 이 이름 또한 적절하다고는 할 수 없다. 중국 전국·진·한대의 수막새(<사진100>)와 고구려신라백제 수막새를 보면, 천문(天門)에서 <사진96> ‘하늘 속 물’과 똑같은 구름싹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연재글 말미에 자세히 다루겠지만 고대 중국인과 한반도 사람들은 용과 말을 천문에서 나오는 구름, 그 구름의 3차원 입체 형상으로 보았다(<사진93, 94> 참조). 그렇다면 신라 금관의 옥룡은 용의 원시 형상이기 전에 ‘구름싹’(또는 빗방울水)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반원·타원형 구름무늬는 뭉게구름
 
 다시 <사진89, 96>을 보면, 암사동 신석기인은 하늘 아래 점점이 점을 찍어 반원·타원형 무늬를 새겼다. 이 무늬를 《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서는 ‘무지개무늬’라 하고, 신석기학회에서는 ‘중호문(重弧文 겹칠중·활호·무늬문)’이라 한다. 활 대 무늬가 겹쳐(重) 있다는 말이다. 이 무늬 이름 또한 조문처럼 무늬의 형태(겉모습)만 알려줄 뿐 이 무늬가 정작 무엇을 새긴 것인지는 말하지 않고 있다. 나는 반원·타원형 무늬를 ‘뭉게구름(적운, 층적운)’으로 본다. 그리고 점점이 찍은 점은 구름 속의 수분(水)으로 읽는다. 이 반원·타원형 구름무늬는 암사동 신석기인뿐만 세계 신석기 그릇 곳곳에서 볼 수 있는 구름무늬이기도 하다.

<사진100> 해바라기무늬 수막새. 지름 15cm. 중국 전국시대. <사진101> 신라 금관총 금관. 이 수막새 무늬에 대해서는 앞글(빗살무늬토기의 비밀5)에서 육서통의 ‘기’자를 통해 밝혔듯이 천문(天門)에서 구름이 나오는 도상으로 볼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설명글에는 ‘규문(葵文 해바라기규·무늬문)’이라 나와 있지만 천문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큰 구름 사이로 작은 구름싹(노란 동그라미 부분)이 보인다. 이 구름싹의 기원은 암사동 신석기인이 ‘하늘 속 물’에 새긴 그믐달 무늬에서 찾을 수 있다(<사진96> 참조). 이 구름싹의 3차원 입체가 바로 곡옥(옥룡)이다(<사진101>). 옥룡의 기원이 구름싹이라면 용의 기원은 구름싹에서 찾을 수 있다. 이에 대해서는 연재글 말미에 금관의 비밀과 용의 기원을 다루면서 아주 자세히 밝힐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

 서울 암사동과 부산 동삼동 편 빗살무늬토기 사진 자료 474장과 179장에서 반원·타원형 구름과 삼각형 구름을 살펴봤다. 암사동 474장 사진 자료에서 반원·타원형 구름무늬는 92점, 삼각형 구름무늬는 201점이다. 동삼동 사진 자료 179장에서 반원·타원형 구름무늬는 1점, 삼각형 구름무늬는 118점이었다. 삼각형 구름무늬(<사진91>)가 월등히 많은 까닭은 반원·타원형 구름무늬보다 새기기가 편하고, 실수를 하더라도 표가 덜 나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원에 가까운 그릇에 반원·타원형보다는 삼각형 구름무늬가 더 잘 어울려서이기도 하다.

<사진102> 황해북도 봉산군 문정면 지탑리 빗살무늬토기. 기원전 4000년대 후반기. 이 그릇의 몸통 구름무늬가 조금씩 바뀌어 고구려벽화, 백제와 신라, 고려, 조선의 구름무늬가 된다. 이 구름은 층적운이다. <사진103> 2018년 10월 2일 광주대학교에서 찍은 구름 사진. 이 구름 또한 층적운(층쌘구름)이다. 늦여름이나 초가을에 많이 볼 수 있다. <사진104-106> 다섯 살 여자아이가 그린 구름 그림. 어린아이들이 그리는 구름은 거의 다 이런 뭉게구름(적운, 층적운)이다. 김찬곤

 <사진104-106>은 다섯 살 여자아이가 그린 구름 그림이다. 세계 어린이, 특히 초등학교 2학년 아래 어린이들은 구름을 그릴 때 거의 다 <사진104>처럼 그린다. 구름 가운데 이런 구름을 층적운(또는 적운)이라 하는데, 사실 층적운(<사진103>)을 보면 꼭 이렇게 생기지도 않았다. 어떤 구름이든 아이들이 이렇게 그리는 까닭은 입체(3차원)의 평면화(2차원)라 할 수 있다. 어린아이들은 실제대상을 평면에 그릴 때 2차원 x축과 y축 가운데 어느 한 방향에서만 본 것을 그린다. 거기에는 음영도, 원근감도 없다.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신석기인과 청동기인이 그린 그림도 그렇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 같은 것을 들 수 있겠다.

 <사진104>를 수평으로 나누면 <사진105>가 된다. 이 구름을 그대로 경계(파란 하늘)에 붙이면 <사진89, 102>의 ‘반원·타원형 구름’이 되는 것이다. 신석기인은 이 구름에 점점이 점을 찍어 그 안에 비의 씨앗 물기(또는 수분)가 있다는 것을 표현했다. 이 또한 세계 신석기 그릇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사진102>의 반타원형 구름무늬는 암사동 신석기인의 구름무늬에서 표준이라 할 수 있고, 그 뒤 여기서 실타래 모양, 삼각형, 반호띠 구름무늬로 변형이 이루어진다.

 세계 신석기·청동기인이 그린 반원·타원형 구름. <사진107> 일본 신석기 후기 조몬토기. <사진108> 미국 신석기 미시시피 밸리 알칸사스 토기. <사진109> 덴마크 청동기 시대 그릇. <사진110> 이란 모르타르 그릇. 기원전 3세기. <사진111> 중국 신석기 앙싸오 채색토기. 기원전 5000년∼2000년. 세계에서 이름난 선사시대 박물관에 들어가 위와 같은 그릇(pottery·ceramic·vessel)을 검색해 설명글을 읽어보면 거의 다 기하학적 무늬(geometric pattern) 또는 추상적 디자인(abstract design)이라고만 할 뿐이다. 이 무늬를 ‘구름무늬’로 읽지 못하는 것이다.

 아이들이 그린 구름을 보면 <사진106>처럼 그린 것을 볼 수 있다. 이것은 구름 속에 비(또는 수분)가 있다는 것을 나타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또 어떤 아이는 구름 속에 점점이 점을 찍어 놓기도 한다. 아이들의 ‘직관’이라 할 수 있다. 신석기인이 그린 무늬는 어린아이들이 그린 평면화와 아주 닮아 있고, 그 무늬는 추상이나 상징이라기보다는 실제 대상(구상)에서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우리는 아직 그것을 알지 못할 뿐이다.
김찬곤 <광주대학교 초빙교수>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답답한 미세먼지,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미세먼지가 문제라는 것을 굳이 입 아프게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숨쉬...
 [딱! 꼬집기] [딱꼬집기]무엇이 ‘억울’하게...
 [편집국에서] 금호 vs 호반 ‘고래 싸움...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