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21 (월) 17: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19일 사)내벗소리민족예술단 초청 공연
서구 빛고을 국악전수관에서 열려
황해윤 nab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9-16 15:56:41

광주 서구(청장 서대석)가 오는 19일 오후7시 빛고을국악전수관 공연장에서 제621회 목요열린국악한마당 ‘사)내벗소리민족예술단’ 초청 ‘굿거리와 흥타령’ 공연을 개최한다. 기악합주와 남도소리를 감상 할 수 있는 무대다.

이번 공연에서 만날 수 있는 ‘남도굿거리’는 향제 줄풍류의 가장 마지막 곡인 풍류 굿거리의 변화 선율에 민요 성주풀이 가락을 삽입하여 연주하는 기악합주곡이다. ‘산조합주’는 가야금·거문고·해금·피리·대금·아쟁 등의 악기를 하나 또는 둘씩 편성하여 산조의 기본 틀을 연주하는데, 중간 중간에 연주자의 기량을 펼쳐 보이는 독주가 들어 있다.

‘산유화’는 부여군 양화면 암수리에 소재하는 유왕산에서 660년 8월17일 백제의 마지막 왕인 의자왕과 태자 효(孝) 등 1만2800여 명이 배에 실려 당으로 끌려가던 것을 전송했던 고로 그 후 매년 8월17일을 제삿날로 여겨 유왕산에 모이게 된 것이 유래가 됐다.

‘신뱃노래’는 서용석 선생이 작곡한 신민요이다.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로 짜여져 있는 구성진 민요선율이며 흥과 신명을 일으키는 민요를 기악합주곡으로 연주한다.‘시나위’는 무속음악에 뿌리를 둔 즉흥 기악합주곡 양식의 음악이다. 즉, 가야금·거문고·해금·아쟁·피리·대금 등의 악기들이 일정한 장단틀 안에서 즉흥적으로 자유롭게 연주하는 음악이다.

‘육자배기’는 본래 전라남도 지역의 논매기에서 나무꾼들의 소리로 불렸던 향토민요였으며, 현재의 모습을 갖춘 것은 18세기 정도로 추정된다.‘흥타령’은 남도민요로 전라도 지역에서 불리는 노래이다.

‘사)내벗소리민족예술단’은 2003년 창단, 한국 전통예술의 전승 보급을 통해 전통 문화 예술의 발전에 기여하고 연령과 계층지역의 화합에 힘쓰며, 점차 우리 주변 에서 멀어져 가는 전통 음악을 발굴 연구에 노력해 온 광주 지역 대표적인 국악 관현악 단체이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궁금한 사항은 문화체육과 국악전수관(062-350-4557), 사)내벗소리민족예술단(010-3604-3624)으로 문의하면 된다.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에 선 ‘끝장’에게
 아침저녁으로 쌉상한 기운이 돌더니, 가로수가 먼저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편집국에서] 의원님들 ‘밥값’ 하셔야죠...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