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16 (월) 15:4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나상기, 시로 읽는 사진]우화정의 아침
바람 사이로 흩날리다
나상기
기사 게재일 : 2019-11-20 06:05:01

 우화정의 아침

 아침 부시시 일어나 창밖
 가을 떨어지는 소리에
 내장산 단풍미인 보고싶어
 서둘러 우화정을 나섰다
 
 새벽지나 햇살은 어느덧
 산허리 중턱에 내려오는데
 우화정 바라보는 단풍사이로
 그 햇살 가을을 비추고 있더라
 
 아침연못 가을 내려앉아
 만추의 시간 기다리는 연인
 아쉬움 달래며 사랑 깊어가니
 붉은 단풍 바람사이로 흩날리더라
 
 가을여인 붉은마음 불지르고
 떠나는 내장산 단풍 이별에
 어찌 그리 서둘러 가려는가
 그대 가더라도 그 님 두고 가시옵소서
 
 나상기

---------------------------------------------------------------
  50년 동안 ‘재야 민주화운동’에 몸 담아 온 나상기 선생은 ‘어머니의 죽음’이라는 인생의 전환점에서 사진기를 들었다. “조급하게 변화시키려고 했던 과거에 대해 반성하고, 느긋하게 바라보면서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는 걸 깨달은” 뒤였다. 지금 그는 스스로를 ‘재야 사진가’로 칭하며, 남도 지방 사계절 풍경과 꽃을 담아내고 있다. 인생 2막, 여전히 ‘중심 아닌 곳’에 눈을 대고 있는 나 선생은 그동안 찍은 사진에 시적 감상까지 더해서 최근 ‘시사집(詩寫集)’을 발간한 바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치안에도 성평등 관점이 필요하다
 #만약 술집 화장실에서 여성이 용변을 보는 장면을 엿보았다면, 유죄일까 무...
 [편집국에서] 광주와 윤장현...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