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21 (금) 17:52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나상기, 시로 읽는 사진]새해 해맞이
공생과 평화, 온누리 비추라
나상기
기사 게재일 : 2020-01-08 06:05:01

 새해 해맞이
  
 새해 아침 추암해변을 거닐다
 검푸른 바다 새벽을 일깨우고
 솟구쳐 오르는 붉은 해를 맞이한다
 
 해는 새벽 고요속에 머뭇거리다
 침묵의 바다 해무를 헤치고
 지평선 너머로 불쑥 일어선다
 
 동해바다 새벽에 여명을 지나
 떠오르는 해오름을 보는 시간
 새해 그리움을 가슴에 담는다
 
 올 한해는 이웃들과 어울려
 함께 사는 공생을 꿈꾸고
 그 꿈을 가슴 깊숙히 담는다
 
 올 한해는 벗들과 어울려
 평화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동해에 떠오르는 붉은 해를 맞는다
 
 나상기

--------------------------------------------------------------
  50년 동안 ‘재야 민주화운동’에 몸 담아 온 나상기 선생은 ‘어머니의 죽음’이라는 인생의 전환점에서 사진기를 들었다. “조급하게 변화시키려고 했던 과거에 대해 반성하고, 느긋하게 바라보면서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는 걸 깨달은” 뒤였다. 지금 그는 스스로를 ‘재야 사진가’로 칭하며, 남도 지방 사계절 풍경과 꽃을 담아내고 있다. 인생 2막, 여전히 ‘중심 아닌 곳’에 눈을 대고 있는 나 선생은 그동안 찍은 사진에 시적 감상까지 더해서 최근 ‘시사집(詩寫集)’을 발간한 바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