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1.24 (금) 13: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스포츠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호랑이 V11
기아, 두산 7:6 꺾고 한국시리즈 우승
8년만에 우승…KBO 최다우승 신기록
양현종 1승 1세이브 ‘에이스 호랑이’

김현 hyu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0-30 23:25:31

기아타이거즈가 V11의 대업을 달성했다.

30일 잠실경기장에서 진행된 2017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이범호의 만루홈런에 힘입어 기아타이거즈가 두산베어스를 7:6 한점차로 꺾고 2017 한국야구 챔피언에 올랐다.

결승전이 된 5차전의 선발투수는 헥터와 니퍼트였다.

기아 선발 헥터는 6회까지 두산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7회 5점을 내주긴 했지만 타선의 분발에 힘입어 6이닝 8피안타 4볼넷 5탈삼진 5실점으로 호투를 보이며 2017시즌을 마쳤다.

반면 기아 타선은 일찍부터 두산 선발 니퍼트를 흔들었다.

기아는 3회 초 이명기의 내야안타에 이어 김주찬의 희생번트, 버나디나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얻었다.

이어진 최형우의 안타, 나지완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루 상황이 이어졌다.

이어진 이범호의 타석에서 ‘만루의 사나이’ 캡틴 이범호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정규시즌 통산 만루홈런 1위(16개) 이범호는 니퍼트의 초구 슬라이더를 때려 좌측 담장을 넘겼다. 이범호의 포스트시즌 첫 만루홈런이 터지면서 점수는 5:0이 됐다.

승기를 잡은 기아는 6회 추가득점에 성공했다. 1사 상황 김민식의 2루타에 이은 김선빈의 적시타로 6:0, 니퍼트를 강판시켰다.

바뀐 투수 함덕주의 폭투로 만들어진 1사 2루 찬스에서 이명기가 적시타를 만들어 7:0을 만들었다.

7회부터는 기아가 위기를 맞았다.

7회 말 선두타자 양의지를 시작으로 정진호, 민병헌에게 3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첫 득점을 허용했다.

이어진 오재원의 1타점 2루타, 오재일과 에반스의 적시타, 최주환의 내야 땅볼로 점수는 7:6 한점차까지 좁혀졌다.

그러자 기아는 승부수를 띄웠다. 9회 말 양현종을 마무리 투수로 등판시킨 것.

양현종은 선두타자 김재환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오재일을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그러나 어이없는 실책이 나왔다. 조수행의 번트 타구를 잡은 3루수 김주형이 잡은 뒤 악송구를 범했다. 1사 2,3루. KIA 벤치는 허경민을 고의볼넷으로 내보내는 만루 작전을 펼쳤다. 양현종은 박세혁을 유격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김재호를 돌려세워 경기를 마무리했다

양현종은 한국시리즈 2차전 완봉승에 이어 마지막 경기에서 마무리로 등판하며 한국시리즈 영웅이 됐다.

1승 1세이브를 기록한 양현종은 기자단 투표에서 48표를 얻어 버나디나(24표), 이범호(2표)를 제치고 MVP를 차지했다. 김기태 감독은 KIA 지휘봉을 잡은 지 3년 만에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기아의 우승은 2009년 이후 8년만이며, 통산 11번째 우승이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1884년 영국에서 일어난 이야기. 선원 4명이 구명보트에 올라 남대서양을...
 [청춘유감] 대한민국서 살아남아있는 청년의 편...
 [딱! 꼬집기] [딱꼬집기]도시생태맹들의 텃논...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