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1.24 (금) 13:5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자연 살아있는 무등산 바위, 훼손 없이 등반한다”
광주클라이밍센터연합회 박신영 회장
양유진 seoyj@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1-13 06:05:01
▲ 광주클라이밍센터연합회 박신영 회장.

 작년에 이어 두번째 ‘무등산 볼더링 페스티벌’을 주최한 광주클라이밍센터연합회 박신영 회장은 “전국 스포츠 클라이머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각별히 내실을 기한 대회”라고 설명했다. “(처음인)작년 대회는 전국에 클라이밍 행사를 알리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면, 올해는 거품을 빼고 순수하게 볼더링 클라이머들의 축제로 꾸미고자 했다”는 것.

 박 회장은 1981년부터 산악 등반을 해온 고전 알파니스트다. 험지와 악산을 등반하는 즐거움부터 시작해 요즘은 스포츠 클라이밍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박 회장은 무등산 선비바위 일대를 전국에서도 최고의 볼더 지역이라고 자랑했다. “좁은 공간에 많은 볼더 바위들이 있다”는 것이 자부심의 근거다. “특히 인위적인 조형 없이 바위에 자연이 살아있어 클라이머들이 생생한 볼더링을 겪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 만큼 국립공원 무등산의 자연을 훼손을 하지 않기 위한 주의에도 각별했다. “볼더 바위들에서 손이 닿는 코스를 제외하고는 이끼도 제거하지 않았습니다. 최대한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두고자 한 것이죠.” 박 회장은 매 대회마다 손이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 사용하는 쵸크와 마킹을 지우고, 쓰레기를 깨끗이 치우고, 지정된 산길로만 이동할 것을 약속하는 ‘에코 선언’을 빼놓지 않고 있다.

 “몇 년 후까지 대회를 열 것을 염두에 두고, 호흡을 길게 가져갈 구상을 하고 있다”는 박 회장은 “앞으로도 스포츠 클라이밍을 사랑하는 후배들을 위해, 클라이머들이 후원 없이 자립해 즐길 수 있는 대회를 열고 싶다”고 소망했다.

 아쉬움도 있다. 아직까지 무등산 선비바위 일대 볼더링 구역이 1년 단위로 한시적인 개방에 그치고 있는 점이다. 그는 “이 일대가 등반 허가 지역으로 영구 개방되기 위해서는, 대회 전후로도 많은 볼더링 클라이머들이 찾아와 그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며 “볼더링을 위해 방문 시에는 광주시에 등반 신고를 해야 하며, 이렇게 쌓인 방문자 집계가 개방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유진 기자 seoyj@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1   트래백 0
 
문수현 [x] (2017-11-14 11:28:27)
박회장님! 좋은 말씀입니다!!
한 번이라도 더 찾아가도록 하겠습니다.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1884년 영국에서 일어난 이야기. 선원 4명이 구명보트에 올라 남대서양을...
 [청춘유감] 대한민국서 살아남아있는 청년의 편...
 [딱! 꼬집기] [딱꼬집기]도시생태맹들의 텃논...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