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20 (목) 19:2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2018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야음악회
31일 오후 7시30분 예술극장1
황해윤 nabi@gjdreaam.com
기사 게재일 : 2018-12-28 06:05:01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ACC)이 주최하고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ACI)이 기획·제작하는 ‘2018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야음악회’가 오는 31일 오후 7시30분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 예술극장1에서 선보인다.

 이번 음악회는 대구 오페라하우스 상주단체인 디오 오케스트라(지휘자 이종진)와 지역을 대표하는 광주시립합창단, 순천시립합창단과 국내 정상급 솔리스트들로 진행된다. 또 전 SBS 아나운서이자 현재 예능프로그램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환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다.

 2018년의 마지막 밤을 수놓을 ACC 제야음악회는 홀스트의 관현악 모음곡 ‘행성-제4곡 ‘목성’’으로 활기차게 서막을 연다. 올 한해 ACC 주요공연들의 영상과 2019년 공연을 미리 선보이는 영상도 준비되어 있으며, 체코의 아름다운 도시 프라하를 연상케 하는 스메타나의 교향시 ‘나의 조국’ 2악장‘몰다우’를 선보인다.

 2018년 작곡가 조지 거슈윈 탄생 120주년과 넬슨 만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 오페라 초청공연으로 지난 9월에 전당에서 열렸던 오페라 ‘포기와 베스’의 ‘썸머타임(Summer time)’, ‘베스, 이제 당신은 내 여자야(Bess, you is my woman now)’와 같은 주옥같은 아리아를 조경화(소프라노)와 전승현(바리톤)의 노래로 다시 만나볼 수 있으며, 지난 11월 전당 무대에 올랐던 판소리 애니메이션 음악극 ‘드라곤 킹’의 주요 대목들을 오케스트라 곡으로 편곡해 소리꾼들의 노래와 함께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후반부는 베토벤 생의 마지막 완성된 교향곡 9번 ‘합창’중 4악장의 연주가 이루어진다. 광주시립합창단, 순천시립합창단과 함께 조경화(소프라노), 김선정(메조소프라노), 정의근(테너), 전승현(바리톤) 국내 대표적 성악가들이 협연해 기해년 새해를 축복하는 ‘환희의 송가’로 감동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이번 ACC 제야음악회의 공연티켓은 R석 3만 원, S석 2만 원으로 자세한 내용은 ACC홈페이지(www.acc.go.kr)와 콜센터(1899-5566)에서 확인 가능하다.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리고 민주시민교육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모사를 통해 김원봉을 임시정부 통합의 사례로 소개...
 [청춘유감] 그럼에도 한 발 더 내딛어야 한다...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