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2.17 (일) 19:05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장휘국 시교육감 “5·18 폄훼, 광주와 시민에 대한 정신적 테러”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2-11 17:12:41
▲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11일 시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 공청회에서 벌인 5·18 관련 왜곡, 폄훼에 대해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광주시민의 희생과 민주주의 역사 발전을 부정한 국회의원들의 망언·망동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만원의 ‘5·18은 북한 특수군들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는 주장은 이미 대법원 판결에 따라 허위로 밝혀졌다”며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은 더 나아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 5·18유공자 들을 ‘괴물집단’으로 규정했다”고 일갈했다.

이어 장 교육감은 “이는 광주와 민주시민에 대한 정신적 테러이며,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모독한 결코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강조했다.

또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국가 기념식을 열고 있다”며 “2011년에는 관련 자료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국가적·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이며 당시 희생자들 역시 국가유공자로 존중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장 교육감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숭고한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거둘 길이 없다”면서 “오월 영령들에게 치욕을 안기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망언자들의 사죄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교육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들께 사죄하고,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하고 “교육부에 시·도교육청과 함께 공인된 역사인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바르게 알리는 교육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장 교육감은 “광주교육청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협력해 ‘5·18 교육 전국화’에 적극 나서겠다”며 “올해 전국 모든 학교에서 5·18계기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계기교육 자료를 제작해 전국 1만5000개 초·중·고에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총여학생회가 사라지는 게 맞나
대학 내 총여학생회가 사라지고 있다. 1980~1990년대 학내 소수자인...
 [딱! 꼬집기] [딱꼬집기]지속가능한 도시의 ...
 [편집국에서] 금호 vs 호반 ‘고래 싸움...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