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19 (수) 06:0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전남 1114명 “미국 정부, 5·18 모든 기록 공개하라”
청와대 국민 청원·미 백악관 자료 제공 요구 추진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5-22 12:53:20
▲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가 광주·전남 시도민 1114명의 선언을 받아 22일 오전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의 5·18미공개 자료 공개를 촉구했다.<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제공>

광주·전남 시·도민들이 미국 정부에 5·18민중항쟁과 관련한 모든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나섰다. 총 1114명이 자료 공개를 요구하는 선언에 참여한 가운데, 이를 계기로 청와대 국민청원, 미국 대사관과 백악관에 자료 공개를 요구하는 활동이 이어질 예정이다.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이하 행사위)는 22일 오전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의 5·18미공개 자료 공개를 촉구했다.

행사위는 기자회견에 앞서 5·18과 관련한 미국 정보 공개를 촉구하는 선언에 참여할 시·도민들을 모집했는데, 이 선언에는 이날까지 총 1114명이 동참했다.

행사위는 “미국은 전두환 신군부가 권력을 장악하는 것을 결국 묵인했고, 광주 시민들의 저항을 조기에 진압하려고 군대를 동원하고 사용하는 것도 방조했다”며 “오랜 시간 은폐됐던 미국 정부의 5·18에 대한 방조와 개입은 점점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탐사 전문기자인 팀 셔록은 ‘체로키 파일’로 명명된 2000여 건의 미국 정부 기관의 비밀문서를 확보, 기존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인 “같은 기간 동안 한국군의 어떤 부대도 미국의 통제 하에 있지 않았다. 미국은 특전사가 광주에 배치된 사실을 사전에 몰랐으며, 그들이 광주에서 취한 행동에 대한 책임도 없었다”는 주장이 거짓임을 밝혀냈다.

또 광주MBC는 1980년 5월 22일, 백악관 정책검토 회의에서 국제안보담당 차관보인 니콜라스 플랫이 직접 작성한 메모를 발굴했다. 이 메모에 따르면 미국은 ‘광주의 위기상황에서 구체적인 미군의 한반도 증파계획’을 가지고 있었고, 집단발포로 인해 전남도청 앞 광장을 피로 물들인 다음 날, 민간인 사상자 수를 보고받고 ‘신군부가 무력을 유능하게 사용했다’며 전두환을 지지했다.

최근엔 미군 501정보여단 요원이었던 김용장 씨가 5·18민중항쟁 당시 전두환의 광주 방문 사실과 사살명령을 증언했다. 김 씨는 자신이 당시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담은 보고서를 수십 건 작성해서 보고했으며, 미국의 군사첩보위성이 한반도를 2~3시간 간격으로 순회해 마치 손바닥을 들여다보듯이 모든 상황을 알고 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행사위는 “미국 정부는 이제까지 선별적이고 단편적인 자료공개로 1980년 당시 자신들은 ‘한국 군부의 권력 장악 및 쿠데타 음모를 알지 못했으며, 5·18과는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는 식으로 대응해왔다”며 “하지만 이렇게 미국의 사전 인지와 관련성이 하나 둘 밝혀지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정부는 5·18 당시 미국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명확하게 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광주시민들이 가지고 있는 불신을 해소하고 발전적인 양국의 관계를 위해서라도 5·18 관련 모든 자료를 공개해 진상규명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주고 이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양국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행사위는 또 우리 정부와 국회에 “1989년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에 제출한 미국 정부의 성명서에 대해 항의하고, 지금이라도 진실에 입각한 입장을 밝힐 것을 미국 정부에 촉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행사위는 미국 정부가 아르헨티나 군사정권을 지원한 이른바 ‘더러운 전쟁’의 비밀문서를 아르헨티나 정부에 제공한 것과 같이 5·18 관련 모든 자료를 대한민국 정부에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앞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하고 미국 대사관, 백악관 등에도 자료를 공개하라는 공식 요구서 발송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리고 민주시민교육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모사를 통해 김원봉을 임시정부 통합의 사례로 소개...
 [청춘유감] 그럼에도 한 발 더 내딛어야 한다...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