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21 (토) 16:3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환경
한빛원전 수동정지 사건 ‘설비결함’ 있었다
이철희 의원, 한수원 자체문건 공개
“조기폐로 가능성 열고 전면 점검해야”
김현 hyu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6-13 15:30:04

지난 달 10일 한빛 1호 원자로 이상 출력 및 수동정지 사건 당시, 발전소 근무자들이 원자로 ‘시동’이 꺼진 것으로 착각한 채 반응도 계산을 수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조차 살피지 않는 등 기강 해이가 심각했고, 한국수력원자력은 자체조사를 통해 이런 내용들을 진작에 파악하고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11일 열린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방지대책 보고’ 문건을 공개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문건은 한수원이 자체조사를 통해 파악한 사건경위, 원인분석, 재발방지대책 등을 정리하고 있다. 문건은 한수원 발전처가 작성한 보고서로, 그 동안에는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

특히 원인분석에서, 사건 당시 한수원의 과실이 자세하게 기록돼 있다.

해당 문건이 작성된 시점은 지난 달 15일로,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특별조사가 시작되기 전 한수원이 사건의 심각성과 기강 해이를 인지한 것을 추정할 수 있다.

문건에 따르면 당시 근무조는 제어봉 인출 전 반응도 계산을 수행하면서, 원자로 상태가 ‘미임계’인 것으로 착각했다. 당시 근무조가 상황 자체를 잘못 인지한 것.

근무조는 제어봉을 인출하면서 디지털제어봉위치지시기(DRPI)와 스텝 계수기, 냉각재 온도만 살피고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 지시기를 감시하지 않았고, 설비 이상 발생 시 점검을 위한 통지 및 작업 오더를 발행하지 않는 등 절차서를 위반한 사실도 적시됐다.

문건은 설비 이상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사건 당일 원자로의 브레이크에 해당하는 제어봉이 장애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한수원은 재발방지대책으로 ‘제어봉 구동장치에 대한 대대적 점검’을 예고했다. 원자로 상부구조물을 분해한 채 구동장치 52개를 모두 들여다보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이철희 의원은 “제어봉 자체에 중대 결함이 있다면 이번 사건은 관계자 문책과 기강 정립 정도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수명을 불과 6년 남겨둔 한빛 1호기는 전면적인 설비 점검에 따른 가동 중단 장기화가 불가피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한빛 1호기 사고는 한수원의 안전 불감과 기강해이가 불러온 상식 밖의 사고”라며 “원자로 운영시스템과 설비 전반에 대해 조기폐로 가능성을 열어놓고 무기한, 전면 점검해야 한다” 고 말했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