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2 (목) 10:04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환경
광주전남 도심 60곳 ‘하늘다람쥐 인공둥지’ 마련
영산강청, 하늘다람쥐 출산 위해
60개 둥지서 12개체 정착…
4쌍은 임신 확인
김현 hyu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7-16 17:39:41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김상훈)은 올해 3월부터 멸종위기종 하늘다람쥐 보호를 위해 인공둥지를 조성하여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하늘다람쥐 12개체가 안정적으로 인공둥지에 정착했다고 밝혔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그간 모니터링, 주민 탐문 등을 토대로 하늘 다람쥐의 서식이 확인된 광주 북구 부용산, 월출산국립공원, 함평지역의 3개 지역에 지난 3월 인공둥지 60개소를 설치했다.

국립공원공단, 광주전남녹색연합, 자연환경해설사 등과 합동으로 지난 6월까지 모니터링한 결과 하늘다람쥐 12개체가 인공둥지에 정착했으며, 일부 개체는 임신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국내 최초로 암수 한 쌍이 짝을 짓고 둥지에 정착한 상태에서 다른 수컷이 나타나 구애를 하는 이색적인 장면 및 임신상태, 출산을 위한 준비 등을 확인하는 등 관련 연구자료를 확보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하늘다람쥐는 비막(飛膜)이 있어 나무사이를 자유롭게 비상하여 이동하는 야행성 동물로 자연 상태에서 올빼미, 들고양이 등 천적과 난개발에 따른 서식지 감소가 생존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매년 둥지를 바꾸는 습성이 있어 동면 후 번식기에 새로운 둥지를 찾아야 하지만 선호하는 오동나무 구멍과 같은 자연둥지를 찾기가 쉽지 않아 인공둥지 조성 등의 보호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 정관주 과장은 “서식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하늘다람쥐를 위해 보금자리를 조성하고, 지역 주민과 환경단체 등과 함께 모니터링을 실시한 것은 멸종위기종 보호의 좋은 선례가 되었다”며 “앞으로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멸종위기종으로 보호가 필요한 대상 종을 선정하여 지역주민이 자긍심을 갖고 참여할 수 있는 보호대책프로그램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