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19 (월) 17:3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마스터즈대회가 맺어준 ‘수영 부부’
이소연·알렉스 로베르지
9년전 대회서 만나 결혼
‘스윔플림’ 감독·선수 및
코치 자격 광주대회 참가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8-15 13:02:15
▲ 9년 전 마스터즈대회에서 만난 것을 계기로 결혼해 함께 수영을 해오고 있는 알렉스 로베르지, 이소연 씨 부부(왼쪽부터).<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마스터즈대회가 맺어준 인연으로 부부가 된 이소연(34) 씨와 알렉스 로베르지(35) 씨가 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 부부는 경기도 남양주 스윔플림의 감독과 코치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특히 이 씨는 감독 외에도 평영 200m 등 개인 4개 종목과 단체전 3개 종목에도 출전하고 있다.

이들이 처음 만난 것은 9년 전인 2010년. 미국으로 입양돼 그 곳에서 살다가 한국을 찾은 알렉스가 친구의 권유로 우연히 마스터즈대회에 출전하게 됐는데 출전팀이 바로 이소연 씨가 다니던 동호회였던 것.

이들은 함께 연습하고 대회에 출전하면서 서로에게 호감을 느껴 사귀다가 지난 2016년 결혼에 골인해 가정을 꾸렸다.

“마스터즈 수영인끼리 결혼해 함께 사니 어떤 점이 좋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취미가 같아 함께 할 시간이 많은 점이 가장 좋아요. 더불어 남편이 미국에서 수영을 체계적으로 배워 도움이 많이 된답니다”

“그런데 가끔 집에서도 코치처럼 굴 때가 있다”며 파안대소했다.

결혼 후에도 이들 부부의 관심사는 여전히 수영이다. 아내 이 씨는 한지공예, 남편 알렉스는 영어학원 강사를 하고 있지만, 일이 끝나면 수영에 대해 이야기 하고 수영 연습에 시간을 많이 할애한다.

이 씨는 2015년 카잔대회의 감동을 잊을 수가 없다. “충격이었어요. 정말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께서 수영을 즐기시고, 함께 교류하며 우정을 쌓던 모습을 보고 나도 60이 될 때까지 수영을 계속해서 손자·손녀들과 함께 하고 싶다는 꿈이 생겼죠.”

이 씨는 당시 지인과 단둘이 참가했지만, 2년 뒤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때는 남편을 포함해 6명이 참가했고, 이번 광주대회에는 팀에서 16명이 출전했다.

이 씨는 “소속팀은 지난 2015년 카잔대회와 2017년 부다페스트대회, 그리고 2019년 광주대회까지 국제수영연맹 마스터즈대회에 3번 모두 출전한 팀이 됐다”고 자랑했다.

“왜 수영에 빠져 사느냐”고 묻자 이 씨는 “수영은 위험이 없고, 나이도 상관없고, 건강에도 좋은 운동이다”며 수영 예찬론을 펴면서 특히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건강을 챙기고 우정을 나누는 것이야말로 마스터즈대회의 정신 아니겠느냐”고 강조했다.

남편 알레스는 “기회가 된다면 미국에서 체계적으로 배웠던 마스터즈수영 훈련법, 경기 운영방식, 시스템 등을 한국에 적용시켜 한국 수영 동호회의 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