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21 (토) 16:3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청각 장애 형제의 역영 “자신에 더 집중한다”
광주수영마스터즈 대회 출전
독일 골드베르그 필·로빈 형제
“장애 수영능력에 영향 미치지 않아”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8-15 13:10:37
▲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참가자인 골드베르그 필·로빈 형제(왼쪽부터).<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시합에서는 경쟁자가 되기도 한다.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외국 참가자 중 유일한 장애인인 골드베르그 필(32)과 로빈(30) 형제는 모두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물 속을 질주하는데 있어 장애는 이들에게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15일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두 형제는 이번 대회 경영 종목 남자 배영 50m와 100m, 200m에 출전해 다른 선수들과 팽팽한 레이스를 펼쳤다.

동생 로빈은 공학 제도자, 형 필은 공과대에서 재료과학 박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이들 형제는 청각장애를 갖고 태어났다. 보청기 없이는 아무 것도 들을 수 없는 이들은 5~6살 때부터 수영을 시작했다.

“우리 형제는 한때 장애인 수영 국가대표였어요.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직업 때문에 훈련을 할 수가 없어 마스터즈 클럽으로 옮겼죠.”

필은 지난 2012년부터, 로빈은 2014년부터 여러 국제마스터즈대회에 참가해오고 있다.

형제는 대회 출전 이유에 대해 “전 세계 수영인들과 겨루는 것에 매우 적극적이고, 또한 세계 다른 지역을 여행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이어 “수영동호회에서는 함께 훈련하고 서로를 격려하지만 시합에서는 경쟁자이기도 하다”면서 “이것은 다음 대회, 특히 국제수영대회의 훈련을 위한 좋은 동기가 된다”고 말했다.

형제는 “청각장애는 우리의 신체적 움직임이나 빠른 수영 능력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시끄러운 음악이나 함성이 있을 때 비장애인들보다 우리 자신에게 더 잘 집중할 수 있는 것이 우리의 독특한 장점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마스터즈대회는 늘 동기를 부여해 준다”면서 “서로 경쟁하고, 이야기를 나누고, 다른 재미있는 것들을 함께 했던 수영친구들을 다시 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끝으로 “한국은 특별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매우 흥미로운 나라이다”면서 “한국은 이러한 큰 국제행사를 잘 계획할 수 있다”고 칭찬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